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맥주의 나라에서 즐기는 '맥주 스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1-11-19 08:34
[앵커멘트]

맥주를 섞은 물로 스파를 하면서 생맥주를 마시는 기분은 어떨까요?

유럽 최대 맥주 소비국인 체코에서 요즘 '맥주 스파'가 관광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합니다.

유하나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성들이 각각 커다란 나무 욕조에 들어가 스파를 즐깁니다.

맥주와 광천수, 효모, 허브 등을 섞어 목욕물을 만든 맥주 스팝니다.

욕조에 몸을 담근 채 생맥주도 바로 따라 마실 수 있습니다.

[인터뷰:악사나, 루마니아 고객]
"정말 좋아요. 이 안에 들어와 있으니까 긴장도 풀리고 몸도 좋고 기분이 참 좋아요."

20분 정도 목욕을 한 후에는 귀리짚으로 채워진 침대 위에서 단잠을 청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 코스가 1500 크라운, 우리 돈으로 9만원이면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맥주 성분이 피부 재생과 피로 회복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여성 고객이 특히 많이 찾고 있습니다.

[인터뷰:얼레사, 직원]
"귀리짚이 자연 그대로이기 때문에 에너지가 풍부합니다. 이 에너지를 받으면 몸이 완전히 풀리고 건강해집니다."

카를로비 바리와 마리안스케 라즈네 등 지방 온천지에서만 볼 수 있던 맥주 스파가 요즘은 프라하 시내에도 속속 들어서고 있습니다.

[인터뷰:알렉산드라 흐라딜, 사장]
"조용하게 웰빙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달에 250~300통만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5,6백 명의 손님만 받는 셈이죠."

'맥주 스파'가 프라하를 찾는 관광객들의 필수 코스가 되면서 체코를 대표하는 관광 상품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체코 프라하에서 YTN 월드 유하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