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알프스 정상서 파는 한국 라면 '인기 짱'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1-01-20 12:16
[앵커멘트]

스위스의 융프라우 산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만년설봉 중의 하나로 꼽히는데요, 정상에서 먹는 라면 맛은 어떨까요?

융프라우 산에서 우리 라면이 판매돼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주봉희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노란 열차가 하얗게 펼쳐진 설원 위를 힘차게 달려갑니다.

열차에 탄 관광객들은 차창으로 보이는 알프스의 절경에 푹 빠져듭니다.

뿌연 안개를 가르고 열차가 도착한 곳은 유럽에서 가장 높은 기차역인 융프라우요흐.

웅장한 융프라우 봉우리와 알프스에서 가장 길고 광대한 빙하가 연출해내는 장관은 경이로운 감동을 선사합니다.

매년 수십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가는 이곳에선 10년 전부터 한국산 라면을 팔고 있습니다.

[인터뷰:데보라 하이드안트비, 관광객]
"맛있습니다. 어린 아이들이 먹기에는 많이 맵지만,이 추운 날씨와 아주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인터뷰:김윤실, 관광객]
"여기 자연이 너무 웅장해서 사람의 존재가 하찮게 느껴질 정도인데 그 웅장함 앞에서 (한국 라면이) 대표로 있다라는게 대단한 자부심을 느껴서 꼭 한번 먹어봐야겠다고 생각하고 먹는거고요."

라면 한 개에 우리 돈, 만원이나 내야 하지만 하루 평균 800개가 넘는 매출을 올리며 인기 상품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맵고 시원한 한국 특유의 라면 국물이 추위로 얼어 있던 관광객들의 몸을 녹이는데 안성맞춤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슈테판 프리스터, 매점 주인]
"처음에는 (한국 라면과 함께) 다른 종류도 팔았어요. 그런데 지금은 채식주의자들까지 먹을 수 있는 한국 라면 하나만 팔고 있습니다. 구매자들이 아주 만족해 합니다."

한국의 라면이 유럽의 지붕, 알프스에 오르는 전 세계인들의 입맛까지 사로잡고 있습니다.

스위스에서 YTN 인터내셔널 주봉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