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이주노-팝핍현준 댄스팀, 일본방송서 우승




[OSEN=이혜린 기자]이주노와 팝핍현준이 댄서팀을 만들어 최근 한 일본 방송에서 우승을 차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팝핍현준의 소속사 스타제국은 "두 사람이 만든 팀이 지난 7일 아시아 각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과 일본 대표 아티스트들이 재능을 겨루는 프로그램인 일본 도쿄방송(TBS)의 ‘아시안 에이스 (Asian Ace)’에 출연해 우승했다"고 27일 밝혔다.

‘아시안 에이스’에는 지난해부터 각각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댄서들로 구성된 팀들의 대결이 세 차례 있었으나 한국팀이 모두 안타깝게 고배를 마셨다. 이에 한국을 대표하는 춤꾼 이주노가 감독을 맡고 팝핀현준이 코치로 나서며 막강한 드림팀을 만들어 재도전에 나선 것.

일본팀은 일본인 최초로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연출했던 일본 뮤지컬 연출계의 신화 미와자키 아몽에 세계적인 댄스대회 재팬 댄스딜라잇 우승팀 리더인 아키히코가 힘을 더하며 한국팀과 진검 승부를 예고했다.

각국 대표 댄스팀의 대결은 현장에서도 서로 한 치의 물러섬 없이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하며 각축을 벌였고, 우승 트로피는 한국 대표팀에게 돌아갔다.

이주노는 "결과나 승패에 집착하기보다 우리가 노력해 준비한 것을 여유 있게 즐기면서 보여줬기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팝핀현준은 "모든 멤버들이 단순한 댄스 배틀이 아닌 한국을 대표하는 댄서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임했기에 좋은 결과가 있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rinny@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24년 만의 최대 괴물 흑점…통신 장애 우려

24년 만의 최대 괴물 흑점…통신 장애 우려
[앵커] 1990년 이후 24년 만에, 태양에 목성만한 크기의 '괴물 흑점'이 발생했습니다. 앞으로 일주일 정도 태양에서 크고 작은 흑점 폭발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 인공 위성 고장이나 통신 장애 등이 우려됩니다. 김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구름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 태양. 그런데 태양 아랫부분에 커다란 검은 색 점이 보입니다. 바로 흑점입니다. 1990년 이후 생긴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