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탄생' 현아, 강아지에게 애교 삼종 세트 선보여

  • 2012-03-24 17:59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트온 보내기
  • 뉴스스탠드 설정하기
  • 목록 보기
  • 인쇄하기
  • 폰트크게
  • 폰트작게


[OSEN=김나연 인턴기자] '가족의 탄생'에서 그룹 포미닛의 현아의 애교가 폭발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자유선언 토요일-가족의 탄생'에 출연한 현아는 멤버 지현과 함께 포미닛 숙소에 유기견 체리를 돌봤다.

체리의 애교를 유도하기 위해 현아가 먼저 시범을 보였다. "이렇게 해봐" 라며 애교 삼종 세트를 선보인 것. 볼에 바람을 넣거나, 검지 손가락을 뺨에 갖다대는 등의 애교를 본 체리는 앞발을 얼굴에 갖다대는 행동으로 현아를 흉내내 웃음을 줬다.

이날 '가족의 탄생'에는 제국의 아이들 멤버가 특별 출연해 꽃미남을 좋아하는 체리의 모습도 그려졌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YTN뉴스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