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이미쉘·박지민, 휘트니 휴스턴 노래로 '정면대결'

  • 2012-03-11 08:47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 네이트온 보내기
  • 뉴스스탠드 설정하기
  • 목록 보기
  • 인쇄하기
  • 폰트크게
  • 폰트작게

[OSEN=장창환 기자]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스타) 이미쉘과 박지민이 '세기의 맞대결'을 펼친다.

이미쉘과 박지민은 오늘(11일) 펼쳐질 'K팝스타' 두 번째 생방송 무대에서 '팝의 여제' 휘트니 휴스턴의 곡으로 나란히 무대에 서게 된다. 두 사람은 모두 최강의 우승 후보로 주목받아 왔지만 라이벌로 정면승부를 벌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 이에 더욱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이 부를 휘트니 휴스턴의 곡은 공교롭게도 모두 영화 '보디가드'에 수록된 곡으로 오랜 시간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아온 주옥같은 명곡이다. 이미쉘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달려가고 싶은 마음을 표현한 곡 '런 투 유(RUN TO YOU)'를 자신 만의 파워풀하고 깊은 음색으로 소화할 예정이고, 박지민은 당신이 없으면 아무 의미도 없다는 내용의 애절한 곡 '아이 헤브 낫띵(I HAVE NOTHING)'을 자신의 장점인 고음을 살려 감동을 전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이정미, 이승주와 함께 수펄스 멤버로 친자매 같은 우애를 드러냈던 이미쉘과 박지민이기에 이번 맞대결은 더욱 특별한 의미라는 반응. 특히 지난 '배틀 오디션'에서  박지민은 2등으로 재대결이 결정된 것과 동시에 수펄스 동료 이승주의 탈락 충격으로 눈물을 쏟아내며 대기실에 돌아왔던 상황. 이미쉘은 그런 박지민을 말없이 끌어안고 맏언니다운 모습으로 든든하게 박지민을 위로하는 등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던바 있다.

제작진은 "이미쉘과 박지민이 우연히 똑같이 휘트니 휴스턴의 곡을 선택, 두 번째 생방송 무대에 오르게 됐다. 현재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절친 사이인 이미쉘과 박지민이지만 무대에서만큼은 선의의 경쟁자로서 양보 없는 치열한 대결을 펼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K팝스타' 두 번째 특별 생방송은 11일 오후 6시부터 100분간 일산 킨텍스에서 펼쳐질 예정. 톱9 백지웅, 백아연, 김나윤, 윤현상, 이하이, 박지민, 이미쉘, 박제형, 이승훈이 무대에 올라 경합을 벌인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YTN뉴스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