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연예·스포츠 >
    방시혁, 2AM과 '화기애애'..'보기 좋아'

    CLOSE


    [OSEN=김경주 인턴기자] 작곡가 방시혁이 아이돌그룹 2AM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 눈길을 끈다.

    방시혁은 지난 2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정말 간만에 식구들 모두 뭉쳤습니다! 역시 다들 바쁘니까 뭉치는 것도 스케줄로 잡아야 되네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방시혁은 손가락으로 브이(V)를 그린 채 환하게 웃으며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그의 옆으론 2AM이 즐거운 표정을 지으며 사진을 찍고 있어 인상적이다.

    이를 본 네티즌은 "2AM의 노래를 듣고 싶다", "진짜 즐거워보인다. 부럽다. 나도 저기 데려가줘", "사이 완전 좋은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너무 뜨겁다"…30대 가장의 마지막 전화

    "너무 뜨겁다"…30대 가장의 마지막 전화
    [앵커] 화재 현장에서 숨진 경비원은 신고를 한 뒤 다시 현장을 확인하러 들어갔다 변을 당했습니다. 책임감이 누구보다 강했던 30대 가장은 숨지기 직전 임신한 아내와 나눈 마지막 전화 통화에서 '너무 뜨겁다'는 말을 남기고 떠나 주변 사람들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차유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비원 34살 윤 모 씨는 오전 7시쯤 창고 내 엘리베이터에서 발견됐습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