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라이프 > 오토
레이티,'때론 깜찍하게'
[OSEN=부산사직체, 이대선 기자] 수비전문 양희종이 3쿼터서 폭발한 KGC 인삼공사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던 KT를 꺾고 안양 연고 팀 사상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하프타임 걸그룹 레이티가 축하공연을 펼치고 있다.이상범 감독이 이끄는 안양 KGC 인삼공사는 24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1~2012 프로농구 4가 플레이오프 부산 KT와 4차전서 외국인 선수 크리스 다니엘스(30점, 11리바운드)와 3쿼터서 폭발한 양희종(18점, 4도움)의 활약에 힘입어 85-64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GC는 3승1패를 기록하며 전신 KT&G 포함 구단 사상 최초로 챔프전에 올랐다. / sunday@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달라진 韓 축구…"우리는 가능성을 보았다"

달라진 韓 축구…"우리는 가능성을 보았다"
[앵커] 브라질 월드컵이 있던 지난해 한국 축구는 암울한 한해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불과 6개월 만에 여러 불협화음을 극복하고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브라질 월드컵을 코앞에 둔 대표팀의 지난해 상반기 성적은 5경기에서 1승 4패. 특히 월드컵 직전 가나에게 당한 4대0 완패는 선수들의 사기를 바닥으로 떨어뜨렸습니다. 월드컵을 앞두고 한국 축...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