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헬스+라이프 > 오토
    치어리더,'섹시한 S라인'
    [OSEN=울산동천체, 이대선 기자] 원주 동부가 완벽한 질식 수비를 펼쳐 울산 모비스를 대파했다. 역대 플레이오프 최소득점으로 막았다.경기 전 치어리더들이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강동희 감독이 지휘하는 원주 동부는 21일 울산 동천체육관서 열린 '2011-2012 KB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PO) 3차전 울산 모비스와 원정 경기서 70-50으로 승리를 거뒀다.시리즈 전적 2승 1패를 기록한 동부는 챔피언결정전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1차전에서 모비스에 패배했던 동부가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할 경우, 역대 PO 2회전에서 1차전 승리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73.3%(30회 중 22회)의 비율을 넘어서게 된다. / sunday@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소방관의 고백 "나는 강해야 합니다. 그런데…"

    소방관의 고백 "나는 강해야 합니다. 그런데…"
    [앵커] 보통 사람들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극한의 사고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묵묵히 맡은 바 임무를 완수하는 소방관. 정말 존경받아 마땅할 겁니다. 그런데 한편으론, '당연히 소방관은 항상 용기 있고 희생정신이 강해야 한다'라는 말 때문에 그들의 인간적인 고뇌까지 간과되고 있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인간' 소방관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사람을 통해 세상을 보...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