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故 김광석 부녀 사망 의혹' 서해순 "김광석과 이혼할 것…인연 끊고 싶다"
 '故 김광석 부녀 사망 의혹' 서해순 "김광석과 이혼할 것…인연 끊고 싶다"
Posted : 2017-10-12
故 가수 김광석과 그의 딸 서연 양 사망 사건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아내 서해순 씨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서 씨는 12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당초 출석 시간은 1시였지만 서 씨는 늦게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는 김광석의 친형 김광복 씨와 함께 서 씨를 유기치사 및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지영)는 이 사건을 배당하고 현재 재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서 씨는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 "서연이 사망과 관련해 주변에 말하지 못한 것은 내 불찰이다. 그런 상황이 지금의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해 죄송스러운 마음뿐이다"라고 말했다.

서 씨는 서연 양을 지극정성으로 돌봤다고 이야기했다. 서 씨에 따르면 그 시간 동안 김광석 가족은 서연 양에게 아무런 도움이나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 이 점에 서 씨는 강하게 불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서 씨는 "김광석 씨 어머니가 돌아가실 때 유산을 남긴 것으로 안다. 대략 20억 정도로 아는데 서연이나 김광석 씨 몫이 있을 거라고 판단했지만, 아무런 연락 없이 재산을 분배했다"고 밝혔다.

서 씨는 김광석이 무명일 때 옆에서 뒷바라지하며 아내로서 충분한 도리를 했다고 말했다. 서 씨는 비난의 화살을 김광석 가족에게로 돌렸다. 서 씨는 "혼자남은 여자로서 이렇게 불합리한 상황을 맞이하고 단지 여자라는 이유로 많은 이들에게 질타를 받았다. 여자가 한 집안에 잘못 들어와서 이렇게 됐다라는 식의 생각들이 대부분이었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 씨는 이 자리에서 김광석과 이혼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 씨는 "김광석 가족이 날 협박하고 내 사생활을 어떻게 그렇게 잘 아는지 모르겠다"면서 "김광석과 이혼할 것이다. 인연을 끊고 싶다. 모든 게 정리되면 혼자 내 이름으로 살고싶다. 다른 누구와 결혼하는 일 또한 없을 것이다. 개인으로 행복하게 살고 싶다"라고 했다.

이날 경찰은 서 씨가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을 하는 과정에서 딸의 죽음을 숨긴 점과 딸이 위독한 상황에서 신고를 늦게 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의혹에 대한 정확한 정황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서 씨는 지난달 25일 JTBC '뉴스룸', 지난 11일 TV조선 '세7븐' 등에 출연해 자신의 입장을 줄곧 밝혀왔다. 서 씨는 김광석과 서연 양의 사망 사실에 둘러싼 각종 의혹에 "경황이 없었다"로 일관하며 깨끗한 해명에 실패한 바 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