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흥행神 윤제균이 '협상'에 매료된 이유
  • 흥행神 윤제균이 '협상'에 매료된 이유_이미지
  • 흥행神 윤제균이 '협상'에 매료된 이유_이미지2
Posted : 2018-08-23 10:21

영화 '협상'(이종석 감독) 제작자 윤제균 감독이 제작기를 공개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국제시장' '히말라야' '공조' '그것만이 내 세상'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관객들의 공감을 끌어내며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까지 선사해온 한국영화계 대표적인 흥행메이커JK필름의 20번째 작품이자, 한국영화 최초로 ‘협상’이라는 소재를 본격적으로 다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영상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협상가’를 전면에 내세운 ‘협상’에 관한 영화”라며 '협상'을 소개한 윤제균 감독은 “영화 처음부터 끝까지 관객을 긴장 속으로 몰아넣을 수 있는 소재가 없을까 고민을 하다가 ‘협상’이라는 단어를 생각해냈다”며 영화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협상'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윤제균 감독은 영화의 세 가지 흥행 포인트를 직접 전해 눈길을 끈다.



먼저, 첫번째로 극 전반에 걸쳐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하는 탄탄한 시나리오를 꼽았다. 두번째 흥행 포인트로는 냉철하고 강인한 협상가 캐릭터에 처음 도전하는 손예진과 사상 최악의 인질범으로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현빈,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불꽃 튀는 연기 대결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종석 감독과 최고의 스탭들이 의기투합하여 만든 작품성에 대한 기대감을 강조한 윤제균 감독은 '협상'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협상'은 9월 1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및 영화 '협상' 영상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