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허스토리' 김해숙 "재판장면 끝나고 탈진…죽기살기로 연기"
  • '허스토리' 김해숙 "재판장면 끝나고 탈진…죽기살기로 연기"_이미지
Posted : 2018-06-10 10:00

"촬영 내내 온몸의 물기가 다 빠져나간 느낌이었죠."



영화 '허스토리'(민규동 감독, 수필름 제작)의 김해숙은 최근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극한의 감정을 끌어올린 어려움을 털어놨다.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간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위안부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당시 일본 열도를 뒤집을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이뤄냈음에도 지금껏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 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다.



김해숙은 실존 인물이기도 한 배정길 할머니를 연기했다. 배정길 할머니는 긴 세월 남몰래 지켜온 비밀을 털어놓고 문정숙(김희애) 설득 끝에 재판에 참여하는 인물.



"첫날 첫 촬영이 재판 장면이었어요. 회차가 가면 갈수록 더 힘들어졌죠. 맨 마지막이 제 재판이었는데, 가장 중요한 신을 남겨놓은 부담감을 매 순간 느꼈죠. 이건 모두가 느낀 마음이에요. 고통스러웠죠. 감사한 것은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감정과 진심을 놓치지 않기 위해 부단히 애썼다는 거예요. 모든 걸 다 쏟아냈죠. 저는 온몸의 물기마저 다 빠져나가는 느낌이에요. 재판장에서 입이 말랐을 것 같아서, 물도 안 마시고 화장실도 가지 않았죠. 잊지 못할 작품이에요. 정말 뜨거웠죠."



김해숙은 그간 소매치기('무방비도시'), 아들을 죽인 살인자('희생부활자'), 전설의 씹던 껌('도둑들') 등 다채로운 캐릭터를 연기해왔으나 '허스토리'는 전에 없던 경험을 안겨줬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마음을 단 0.01%라도 이해할 수 없다는 생각이 스스로를 힘들게 만들었다. 진심과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죽기 직전까지 노력했다. 그 결과 촬영 후 우울증 진단까지 받았다.



"눈물을 참다 보니 가슴이 뻐근했어요. 참 힘들었죠. 아무리 힘든 캐릭터를 연기해도 감정의 끝이라는 게 있거든요. '이 정도'라는 게 있다고요. 하지만 '허스토리'는 달랐어요. 제가 어떻게 할머니의 마음을 알겠어요. 제가 병들어가고 있는 것도 모르고 끝까지 달려들었죠. 힘들고 고통스러웠지만 저로서는 인간으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을 뿐이에요."



한편 '허스토리'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 '내 아내의 모든 것'의 민규동 감독이 연출했다. 6월 27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