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동원 조력자...'골든슬럼버' 한효주의 변신을 기대해
강동원 조력자...'골든슬럼버' 한효주의 변신을 기대해
Posted : 2018-01-23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에서 한효주가 교통정보 리포터 역을 맡아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 강동원의 차기작이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등이 가세한 골든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아온 '골든슬럼버'에서 충무로 대표 여배우 한효주가 교통정보 리포터로 변신해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해어화' '뷰티 인사이드'에서 섬세한 감정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한효주는 한순간에 암살범이 된 건우(강동원)의 고교 동창 선영 역을 맡았다. 57분 교통정보 리포터로 활동하는 건우의 고교 동창이자 건우에 대한 믿음을 잃지 않고 끝까지 건우를 위해 애쓰는 인물.

한효주는 극중 교통정보 리포터 역할을 위해 직접 교통정보센터를 견학하여 실제 아나운서가 어떻게 진행을 하는지 관찰하고, 코멘트 한마디도 아나운서의 도움을 받아 세밀하게 교정하는 등 남다른 노력을 가했다.

노동석 감독은 "배우 본인이 직접 코멘트 한마디까지 첨삭을 받아 대사를 완성해 정말 라디오를 듣고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열심히 준비해 주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철저한 준비 과정을 거친 한효주는 실제 교통정보 리포터를 연상케 하는 실감나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골든슬럼버'는 오는 2월 14일 개봉 예정.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사진출처 = CJ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