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故이한열 열사 장례식 이끌던"…'1987' 이토록 특별한 캐스팅
  • "故이한열 열사 장례식 이끌던"…'1987' 이토록 특별한 캐스팅_이미지
Posted : 2018-01-01 12:50

영화 '1987'(장준환 감독) 캐스팅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고(故)박종철 열사 고등학교 후배 김윤석∙오달수



사건의 은폐를 지시하는 대공수사처장 역의 김윤석 배우는 고(故)박종철 열사의 고등학교 2년 후배로 알려졌다. 따라서 명실상부 연기파 배우인 그에게도 '1987'에 임하는 무게감과 진정성은 남다를 수밖에 없었다.



김윤석은 “'1987' 출연이 내가 올해 한 일 중 가장 잘한 일”이라고 만족감을 표하면서도, “고(故)박종철 열사의 후배로서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라는 대사를 할 줄 몰랐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일간지 사회부장으로 짧게 얼굴을 비췄던 오달수 배우 역시 박종철 열사의 후배인 것으로 알려져 작은 배역에도 출연을 결정했던 그의 진정성을 짐작하게 한다. 오달수 배우는 또한 자발적으로 “작은 배역이라도 맡고 싶다”며 제작진을 찾아가 이른바 ‘셀프 캐스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어떤 역할로라도 참여하고 싶다”, ‘셀프 캐스팅’ 조우진, 정인기



박종철 삼촌 역으로 등장한 조우진, 진실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하는 김승훈 신부 역할의 정인기 역시 ‘셀프 캐스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같은 배우들의 이례적인 참여는 배우들부터 알아본 영화의 진정성과 배역의 크고 작음에도 상관없이 펼쳐진 열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고(故)문익환 목사의 아들 문성근, 고(故)이한열 열사의 장례식을 이끌었던 우현



고(故)문익환 목사의 아들인 문성근 배우가 당시 정권 실세인 안기부장 역을 맡은 점 역시 눈길을 끈다. 문익환 목사는 군부독재시절 민주화 투쟁에 앞장섰으며 이후에도 꾸준히 민주화운동과 통일운동에 매진했던 인물로, '1987' 엔딩 영상에서 오열하며 “박종철 열사여, 이한열 열사여!”를 외치는 인물이 바로 문익환 목사다.



문성근은 “국민이 직접 공동체를 발전시키는 과정을 그리면서 우리 스스로에게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영화가 되면 좋겠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과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당시 경찰 총수인 치안본부장 역을 맡았던 우현 배우 역시 1987년 당시 광장의 한 가운데 섰던 인물로, 87년 연세대 총학생회 집행부로서 고(故)이한열 열사의 장례식은 물론 49재 행사를 이끌었다. 그는 “87년도에 가장 치열한 대학생활을 보냈기 때문에 영화가 제작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남다른 감회가 있었다”고 밝혀 각별한 진심으로 연기에 임했음을 짐작하게 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