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억의밤'vs'황금빛'…나영희, 단언컨대 전성기
  • '기억의밤'vs'황금빛'…나영희, 단언컨대 전성기_이미지
Posted : 2017-12-08 02:24

배우 나영희의 활약이 단연 눈에 띈다.



시청률 고공행진 중인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최도경(박시후 분)의 어머니이자 해성 F&B 대표 노명희 역을 맡아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와 우아함을 뽐내며 극을 이끌고 있는 나영희가 최근 영화 ‘기억의 밤’을 통해 또 한 번 연기 변신을 꾀했다.



‘기억의 밤’에서 나영희는 가정적이고 평범한 엄마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어느 순간 싸늘하게 돌변하는 진석(강하늘), 유석(김무열)의 어머니 역을 맡아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낸다. 나영희는 ‘엄마 캐릭터’를 입체감 넘치게 그려내며 극 긴장감을 더한다고.



꾸준히 필모를 쌓으며 개성강한 캐릭터들을 소화, 연기파 신스틸러로 자리한 나영희는 이번 작품들에서 역시 ‘나영희 표’ 명연기를 거침없이 선보이며 새로운 어머니상, 여성상을 제시, 극 중 없어선 안 될 존재로 활약하고 있다.



전혀 다른 두 작품 속 어머니이자 중년 여성 캐릭터를 각기 다른 매력으로 그려낸 것과 같이 나영희가 만드는 ‘엄마 캐릭터’는 무언가 달라도 확실히 다르다. 모성애는 기본이며, 극 중 중년 여성의 캐릭터를 주체적이고 특색 있게 표현해 내는 것이 그가 그리는 캐릭터의 힘이고 눈에 띄는 이유이자 긴 시간 쌓아 온 내공인 셈.



2017년 하반기,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나영희의 힘’을 다시 한 번 입증, 시청자와 관객은 물론 업계의 관심까지 한몸에 받으며 맹활약 하고 있는 그의 행보가 매번 기대되는 이유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및 드라마 스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