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檢, 김기덕 감독 '여배우 폭행 혐의' 벌금 500만원 약식기소
檢, 김기덕 감독 '여배우 폭행 혐의' 벌금 500만원 약식기소
Posted : 2017-12-07
여배우 A(41)에 대한 폭행 의혹으로 검찰에 고소를 당했던 김기덕(57) 감독이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는 7일 김 감독을 여배우 A씨에 대한 폭행 혐의로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A씨가 함께 고소한 강요, 강제추행치상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에 따른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모욕의 경우 고소 기간 6개월이 지나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앞서 A씨는 '뫼비우스' 촬영장에서 김 감독이 연기지도를 명목으로 뺨을 때리고 폭언을 했다며 지난 8월 그를 검찰에 고소했다. 또한 A씨는 김 감독이 대본에 없던 베드신 촬영이나 남자배우의 성기를 잡게 하는 장면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사건 이후 해당 영화에서 하차했고, 이 배역은 다른 배우에게 돌아갔다.

지난달 27일 검찰에 소환된 김 감독은 빰을 때린 것은 인정했지만, 감정 이입을 돕기 위함이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베드신 촬영과 관련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1996년 영화 '악어'로 데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사마리아' '빈집' '활' '피에타' '뫼비우스' 등을 연출하며 국내외의 주목을 받았다.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