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도 얘기 좀 하자!"…'라스' 조인성, 2주 특집까지 해낸 토크 욕심♥
  • "나도 얘기 좀 하자!"…'라스' 조인성, 2주 특집까지 해낸 토크 욕심♥ _이미지
  • "나도 얘기 좀 하자!"…'라스' 조인성, 2주 특집까지 해낸 토크 욕심♥ _이미지2
  • "나도 얘기 좀 하자!"…'라스' 조인성, 2주 특집까지 해낸 토크 욕심♥ _이미지3
Posted : 2018-09-13 06:51

배우 조인성이 반전의 토크 욕심으로 '라디오스타'를 사로잡았다. 그의 활약 덕에 '라디오스타'는 2주 편성까지 확정 지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영화 '안시성'의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인성은 "드디어 불러주셔서 나오게 됐다"라고 인사를 했다. 이때 MC들은 "이렇게 구걸에 가까운 캐스팅은 처음이다", "구걸을 해야한다. 조인성 씨면 해야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조인성은 "언젠간 한번쯤은 나와야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차태현 형과 워낙 친하다. 그야말로 이해관계가 맞아서 나오게 됐다. 형이 판을 깔아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조인성은 MBC에 대해서도 "상암 신사옥은 처음이다. 여의도 때는 자주 왔었다"고 설명했다. 조인성은 출연 조합까지 직접 꾸렸다고. "막대할 수 있는 사람들로 꾸렸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조인성은 특히 게스트들의 (라디오스타 작가)인터뷰 현장까지 함께했다고. 차태현은 "이런 적은 처음봤다"고 말했다. 조인성은 "굳이 각자 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아서 왔다. 그런데 같이 하는 것은 절대 안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평소 예능을 즐겨 본다는 조인성은 '라디오스타'의 '눈탱이'라는 단어에 관심을 보였다. 조인성은 "눈탱이라는 단어를 우리가 쓴다. 그런데 방송에서 써도 되는 줄은 몰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MC들은 고장환에 대한 질문을 했다. 앞서 고장환은 카드사 직원에게 조인성의 번호를 넘겼다고 고백하기도. 조인성은 "그 후에 통화는 못했다. (눈탱이를) 양쪽에 맞았다. 그분에게 확인을 했는데 절대 안 알려주시더라. 그게 더 화가 났다. 다그치니까 고장환이라고 하더라. 장환이가 그럴 일이 없는데. 그런데 알려줬다고 하더라. 왜 그랬냐고 그랬다"면서 "지나간 사건이다. 약간 눈탱이 만큼은 아니지만 마음탱이는 남았다"고 말했다.




또한 조인성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중국 여행 사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조인성은 "법륜 스님이 동북아 역사기행을 하신다"고 말했다. 조인성은 "사람들이 사진 찍고 그러면 보안 문제로 예민할 수도 있어서 단체복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 '안시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조인성은 "안시성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았다"고 소개했다. 특히 조인성은 박병은이 에피소드를 말하던 중 자신의 이야기를 해 서운함을 사기도. 조인성은 "나도 말 좀 하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조인성은 스태프와 배우들을 위해 패딩을 선물하기도 했다고. 조인성은 "어린 친구들도 있다. 몸 사리지 않고 영화를 위해서 손이 부르터가면서까지 영화를 찍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 예뻐보였고 잘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조인성은 협찬 의혹에 대해 "다 돈 주고 산 것이다"고 해명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시작부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 조인성과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 이들의 활약 덕에 '라디오스타'는 2주 편성을 확정지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