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고 가요”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돌아서는 윤시윤 붙잡았다
  • “자고 가요”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돌아서는 윤시윤 붙잡았다_이미지
Posted : 2018-09-12 23:06

“자고 가요.”



이유영의 수줍은 유혹에 윤시윤이 동요했다. 12일 방송된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강호(윤시윤)가 연락두절 된 사이 사건 자료가 회수된 가운데 소은(이유영)이 상심했다.



강호는 그런 소은의 집을 찾아 “미안해요. 걱정 많이 했죠?”라며 애써 웃었다.



소은은 “연락하기로 했잖아요. 끝날 때까지 같이 있어주기로 했잖아요”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소은은 또 강호의 퇴사로 연결고리가 끊어진데 속상함을 표했다.



이에 강호는 돌아서려고 하나 “자고 가요”라며 그런 그를 붙잡는 소은의 모습이 불붙은 러브라인을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