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매출 1125만원"…'수미네 반찬' 김수미 표 엄마밥, 日 교민 울렸다
  • "매출 1125만원"…'수미네 반찬' 김수미 표 엄마밥, 日 교민 울렸다 _이미지
  • "매출 1125만원"…'수미네 반찬' 김수미 표 엄마밥, 日 교민 울렸다 _이미지2
  • "매출 1125만원"…'수미네 반찬' 김수미 표 엄마밥, 日 교민 울렸다 _이미지3
Posted : 2018-09-12 21:36

'수미네 반찬' 김수미 표 엄마밥이 일본 교민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데웠다.



12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수미네 반찬가게' 두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김수미와 멤버들은 손님들을 위해 열심히 음식을 준비했다. 돌게장, 전복 간장찜, 묵은지목살찜, 닭볶음탕 등의 메뉴가 골고루 손님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가게 밖으로 줄이 길게 이어졌다. 손님들은 처음 보는 사이지만 '수미네' 음식을 먹기 위해 합석을 하며 인연을 맺기도 했다. 특히 각자 시킨 음식을 나누며 '정'을 함께 나누기도.




김수미는 손님들에게 가까이 다가가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정겨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돌게장을 먹지 못한 손님에게 포장까지 해주며 '엄마' 같이 따뜻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런 김수미의 모습이 감동을 안겼다.



오랜 타지 생활로 힘든 교민들은 김수미의 '집밥'을 먹고 미소를 지었다. 또한 "엄마가 해준 맛이다", "오랜만에 집밥이다"고 감동을 드러내기도 했다.



가게 2일 차에도 손님들의 발길이 이었다. 손님들은 여전히 김수미 표 '엄마 밥'을 맛있게 비웠고 감동까지 했다. 특히 모든 메뉴가 동이 나며 성황리에 장사를 마쳤다.



모든 업무가 종료되고 드디어 매출이 공개됐다. 1,125만원. 김수미와 멤버들은 어마어마한 매출에 놀라워했다.




김수미는 "연예계 생활을 시작하고 제일 힘들었다. 하지만 재일교포들에게 큰 꿈도 주고 반찬으로 정신적인 치유를 한 것 같아서 저에게 '너 참 잘했다'고 칭찬을 하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현석 역시 "행복한 표정들이 감사하더라"고 소감을 밝혔으며 여경래는 "선생님이 만든 음식은 그리움을 갖고 있다. 그분들에게 해준다는 것 자체가 감동이다"고 말했다.



미카엘은 "서로 맛있다고 하는 것이 정말 좋았다"고 밝혔으며 장동민은 "금액적인 것을 떠나서 백배, 천매, 만배의 가치를 얻은 것 같다"고 뭉클한 소감을 밝혔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N '수미네 반찬'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