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일의 낭군님’ 오연아, 첫 등장부터 강렬…도경수 독살 계획까지
  • ‘백일의 낭군님’ 오연아, 첫 등장부터 강렬…도경수 독살 계획까지 _이미지
Posted : 2018-09-12 16:27

‘백일의 낭군님’ 오연아가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지난 10, 11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노지설 극본, 이종재 연출)은 완전무결 왕세자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도경수)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남지현)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다.



오연아는 ‘백일의 낭군님’에서 아들 서원대군(지민혁)을 위해서라면 악행도 서슴지 않는 중전 박씨 역을 맡았다.



특히 오연아는 서원대군을 왕위에 올리기 위해 계략을 세우는 모습으로 ‘백일의 낭군님’에 첫 등장, 단번에 시선을 압도하며 강렬한 시작을 알렸다.



중전 박씨(오연아)의 목표는 하나였다. 정국의 주도권을 쥐어 서원을 왕위에 올리는 것. 이에 왕세자 율을 독살하고자 내의녀를 시켜 율이 피해야 할 식재료가 적힌 ‘금기 식재료단자’를 빼돌렸다. 하지만, 이는 실패로 돌아가고 말았다.



그러나 중전 박씨는 이내 희망을 품을 수 있게 됐다. 때마침 율이 모습을 감추며 행방이 묘연해졌기 때문. 정안수를 떠놓고 “절대로 돌아오시면 아니 됩니다”라며 정성껏 치성을 드리는 모습을 통해 독함을 드러냈다.



이처럼 오연아의 등장은 보는 이들의 흥미를 유발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결이 다른 섬뜩함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만족시킨 오연아가 과연 원하는 바를 이루고 최후의 웃는 자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백일의 낭군님’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백일의 낭군님’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