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마미손=매드클라운일까?"...'쇼미더머니777', 최고시청률 주인공
"마미손=매드클라운일까?"...'쇼미더머니777', 최고시청률 주인공
Posted : 2018-09-08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이 독해진 래퍼 서바이벌을 선보이며 시청률 1.6%를 기록했다. 최고시청률은 2%까지 치솟았다. 최고시청률 장면은 마미손의 래퍼 평가전 결과 발표 직전(닐슨 유료 플랫폼 기준).

프로그램 타이틀뿐만 아니라 나플라, 키드밀리, 쿠기, 마미손, 나상욱, pH-1 등 '쇼미더머니777' 참가자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장악하며 시작을 알렸다.

7일 방송된 1회에서는 역대 최다 지원자인 13,000여명 속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모인 1,000여 명의 참가자들이 '래퍼 선발전'을 치렀다. 이번 시즌에는 지원자들의 실력이 전체적으로 상향 평준화된 만큼 합격 커트라인이 더욱 높아졌다. 오직 140명의 참가자만이 다음 라운드 래퍼 평가전에 진출할 수 있었다.

래퍼 평가전은 참가자들이 60초간 랩을 선보이고 프로듀서들이 그 무대를 금액으로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5살 최연소 지원자인 디아크는 어린 나이라고 믿기지 않는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3개 국어가 특기인 그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를 사용한 독특한 랩을 선보여 환호를 자아냈고 그 결과 파이트머니 650만원을 받게 됐다.

유려하고 멜로디컬한 랩으로 잘 알려진 싱잉 래퍼 pH-1은 편안하면서도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고품격 무대를 보여줬다. 코드 쿤스트&팔로알토 팀과 더 콰이엇&창모 팀은 pH-1을 자신의 팀으로 영입하고 싶어했고 그의 최종 파이트머니는 800만원이었다.

래퍼 쿠기는 보는 사람까지 몸을 흔들게 만드는 엄청난 리듬감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더 콰이엇은 "랩과 톤 자체가 사기라고 본다"며 극찬했다. 결과 더 콰이엇&창모 팀에게 최고 평가 금액인 500만 원을 받았고, 최종 파이트머니는 총 900만원을 달성했다.

이날 최고의 금액을 얻은 인물은 많은 이들이 우승후보로 거론한 나플라였다. LA 출신 래퍼인 그는 등장만으로도 압도적인 분위기를 뿜어냈다. 그는 비트가 시작되자 천재적인 박자감각을 발휘해 여유롭게 리듬을 타며 완벽한 무대를 보여줬다.

더 콰이엇은 "나플라에게 고마워해야 할 것 같다. 처음으로 전국민이 TV를 통해 진짜 높은 수준의 랩을 듣게 된 순간인 것 같다"며 "무슨 수식어가 더 필요한가? 최고일 뿐"이라고 그를 치켜세웠다. 니플라는 무려 1830만 원의 파이트머니를 획득하며 1등으로 올라섰다. 온라인에 업로드된 나플라 클립 영상은 20만뷰를 넘어서며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8일 오전 8시 기준).

이외에도 특유의 그루브로 프로듀서들을 사로잡은 루피, 15살 나이 같지 않은 깊은 가사가 인상적이었던 최은서, 독특한 비주얼과 분위기를 보여준 4차원 래퍼 이수린, 유쾌한 대화의 개성 강한 가사로 긍정적인 분위기를 이끈 차붐 등이 래퍼 평가전을 좋은 성적으로 통과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마미손=매드클라운일까?"...'쇼미더머니777', 최고시청률 주인공

방송 마지막에는 핑크색 복면을 뒤집어 쓰고 나타난 의문의 참가자가 등장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현장에 있는 심사위원은 그의 정체를 알아차린 듯했으나 방송에서는 그가 누구인지 공개되지 않았다.

방송 직후 온라인상에서는 목소리, 눈매, 가사 실수 등을 근거로 그가 "매드클라운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그렇지만 매드클라운은 방송 직후 자신의 SNS에 "내가 아니다. 엮지 말아 달라. 불쾌하다"라는 글을 남겼다. 마미손이 매드클라운일지 아님 다른 누구일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엠넷]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