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판빙빙, 못 돌아왔다" 中 고위급 인사 증언
  •  "판빙빙, 못 돌아왔다" 中 고위급 인사 증언_이미지
Posted : 2018-09-07 15:33

"판빙빙은 돌아오지 못했다."



중국 최고의 여배우 판빙빙의 행방이 묘연하다. 팬들의 우려도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중국의 고위급 관계자가 판빙빙에 대해 언급해 주목된다.



7일 대만 ET투데이는 판빙빙이 자취를 감춘 지 3개월째인 가운데 베이징의 한 고위급 인사가 매체를 통해 현재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알려왔다고 단독 보도했다.



앞서 중국에서는 판빙빙이 탈세 의혹에 대해 조사를 받은 뒤 고급 호텔에 감금돼 있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이에 대해 고위급 인사는 매체에 "판빙빙은 갇혀 있다. 정말 참혹하다. 돌아오지 못했다"고 전하며, 이번 사태에 대해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는 판빙빙이 공안에 감금된 상태라는 소문이 파다하다. 이에 대해 판빙빙도, 당국도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판빙빙이 자취를 감춘 가운데서도 동생인 아이돌 그룹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은 SNS로 근황을 전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누나 판빙빙의 행방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지난 6월, 중국 CCTV 진행자 출신 추이융위안(최영원)은 판빙빙이 영화 특별출연 당시 계약서의 출연료를 달리 적어 이중으로 작성, 영화 촬영 4일 만에 6천만 위안(약 97억 원)의 출연료를 받았다고 폭로하며 탈세 의혹을 제기했다. 판빙빙은 이와 관련해 당국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판빙빙 감금설, 미국 망명 시도 보도 등이 있었으나 루머나 보도 내용에 대한 판빙빙과 당국의 공식적인 입장은 전무하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판빙빙)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