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 윤후 "미미, 정들지 않으려고 했는데…" 울컥
  •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 윤후 "미미, 정들지 않으려고 했는데…" 울컥_이미지
Posted : 2018-09-03 11:06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가 미미의 입양 얘기에 발끈하는 모습을 보인다.



3일(오늘)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후는 임시보호자로서 미미의 입양을 희망하는 사람과 1:1 전화면접에 나선다.



이날 엄마로부터 미미를 입양하길 원하는 이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후는 “나 미미 입양 안 보낼 거야”라고 말문을 연다.



그러자 후 엄마 김민지 씨는 “미미를 입양 보내고 싶지 않으면 안 보낼 수 있게 독한 질문을 생각해봐”라고 살짝 귀띔을 했다.



이후 한참 질문을 생각하던 후는 큰 결심이라도 한 듯 입양희망자와 직접 통화에 나섰다. 과연 초등학생 후가 던진 ‘독한 질문’은 무엇일까.



한편, 지난 방송에서 미미를 위한 ‘미미송’ 제작에 나섰던 후가 이번에는 미미의 입양을 독려하는 영상 제작에 나선다. 직접 사진을 찍고 영상을 제작해 동물 보호단체 ‘카라’를 방문한 후는 “미미 입양을 위한 홍보 영상을 만들려고 했는데, 만들다 보니 미미를 향한 제 마음이 담겼어요”라며 “임시보호 초반에는 정들지 않으려고 노력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쉽지가 않아요”라고 임시보호자의 고충을 토로한다.



미미의 입양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초등학생 후의 하루는 3일(월)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