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수영복으로 '실검 1위' 최화정 "민망하다…시원하게 봐주셔서 감사"
수영복으로 '실검 1위' 최화정 "민망하다…시원하게 봐주셔서 감사"
Posted : 2018-08-10
당당한 수영복 자태로 화제를 모은 최화정이 소감을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는 제1회 하계단합대회를 떠난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화정, 이영자는 원피스 수영복을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최화정은 방송 이후 10일까지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를 모았고, 이에 최화정은 이날 진행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직접 소감을 밝혔다.

최화정은 "내가 수영복을 입어서라기보다 수영복이 빨간 색이라 튄 것 같다. 민망해서 수영복과 관련된 청취자의 문자를 안 읽는다고 했는데 제작진이 온통 이 문자밖에 없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봐도 정말 이 이야기들 뿐이다. 민망하다"면서도 "시원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얼굴이 빨개지지만,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최화정은 또 "사실 몸매 컨디션이 정말 안 좋았을 때였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사진출처 = '최화정의 파워타임'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