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X박성광, 상상 못한 매니저 사랑 (feat. 츤데레)
  •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X박성광, 상상 못한 매니저 사랑 (feat. 츤데레)_이미지
Posted : 2018-07-22 08:18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이 매니저를 향한 무심하지만 따듯한 말과 행동으로 반전남 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그의 매니저는 ‘전지적 참견 시점’ 최초의 여자 매니저로, 참견인들의 뜨거운 반응을 받으며 등장한 그녀는 초보 매니저로 가끔 실수를 했지만, 착한 마음씨와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이와 함께 광고계를 점령한 이영자와 그녀의 매니저 송성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의 첫 동반 광고는 모두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물했고, 이영자는 광고 출연료 전액도 모자라 사비까지 플러스 알파로 기부해 안방을 훈훈함으로 물들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3회에서는 여자 매니저와 일한 지 25일 밖에 되지 않아 아직 어색해 하는 박성광과 매니저와 동반 광고 촬영을 하며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든 이영자의 모습이 공개됐다.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 13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1부 6.2%, 2부 8.3%,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 4.0%, 2부 5.8%를 기록하며 두 지표 모두 토요일 전체 예능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개그맨 박성광의 하루는 의문의 여성의 알람 전화로 시작됐다. 알고 보니 그녀는 박성광과 일한 지 25일 된 여자 매니저 임송이였다. ‘전지적 참견 시점’ 최초의 여자 매니저 등장에 참견인들은 ‘상상도 못했다’며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스케줄 장소로 향하는 길, 박성광은 매니저에게 축구 이야기를 꺼냈지만 관심사가 다른 두 사람은 대화가 이어지지 않았다. 아직은 서먹한 두 사람이지만 서로를 향한 배려가 눈에 띄었다. 유독 박성광의 매니저는 주차를 어려워했는데, 그럴 때마다 박성광은 따뜻하게 그녀를 응원했다. 그는 겨우 주차를 하고 미안해하는 매니저에게 “많이 해보면 늘어”라며 다독였고, 이를 보고 감동한 이영자는 “성광 씨 안에 소년이 있어~”라고 말했다.



무뚝뚝하지만 초보 매니저를 위해 따뜻한 말과 행동을 보여준 박성광. 그를 위해 매니저는 누구보다 열심히 일했다. 그녀는 빈속에 일하는 박성광을 위해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김밥과 주스를 사 오는가 하면, 박성광 몰래 해야 할 일을 메모하며 실수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몰랐던 매니저의 모습을 본 박성광도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박성광의 매니저는 때로는 스타일리스트가 돼 그의 옷을 챙겨주고, 그가 없을 때 차 안을 말끔히 청소하는 등 세심함의 결정체였다. 특히 참견인들과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것은 박성광이 마시는 업소용 물이었다. 식당을 운영하는 매니저의 어머니가 보내주신 것을 매니저가 알뜰히 챙겨와 박성광에게 준 것이다. 매니저의 따듯한 마음씨에 박성광은 “물을 못 남기겠어”라고 말해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처음이라 실수도 많지만 홀로서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박성광의 매니저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응원의 말을 쏟아냈고, 이영자도 “시골에서 서울 올라왔을 때 생각나”라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만들었다.



광고계를 점령한 대세 먹방 커플 이영자와 그녀의 매니저 송성호는 동반 광고 촬영을 위해 함께 헤어숍에 들러 꽃단장을 했다. 이후 광고는 ‘전지적 참견 시점’ 콘셉트로 진행됐고, 이영자는 기가 막힌 맛 표현으로 수월하게 촬영을 이어갔다. 또한 매니저도 기대 이상의 연기력을 보여줘 NG 한번 없이 촬영이 마무리됐는데, 이에 이영자는 “잘하네~ 체질이네 광고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 촬영이 끝난 후 매니저는 “의미가 있는 촬영이었기 때문에 좋은 경험이었고, 좋은 추억이었고.. 기분은 되게 좋았어요. 근데 쑥스럽고 되게 부끄럽죠”라고 첫 광고 촬영을 한 소감을 전했고, 이영자 또한 “‘전지적 참견 시점’ 덕이에요. 매니저랑 이런 추억을 가질 수 있다는 게”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무엇보다 이영자가 광고 출연료 전액에 개인 사비까지 더해 기부를 한 사실이 드러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신현준은 “영자 씨 멋있다!”라며 엄지를 척 들었고, 다른 참견인들도 박수로 그녀의 선행을 칭찬했다. 7월의 깜짝 산타가 돼 시청자들에게 받은 사랑을 그대로 돌려준 이영자로 인해 토요일 밤은 훈훈한 온기로 가득 찼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