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부선, 이재명 불륜 스캔들 입 열었다 “내가 살아있는 증인”
  • 김부선, 이재명 불륜 스캔들 입 열었다 “내가 살아있는 증인”_이미지
Posted : 2018-06-10 22:23

배우 김부선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인 이재명과의 불륜 스캔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0일 KBS ‘9시 뉴스’에서는 김부선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후 온라인을 통해 추가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는 이재명 후보와의 스캔들에 대한 김부선의 입장이 담겼다.



이 인터뷰에서 김부선은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내 이야기가 나왔을 때 너무 화가 났다. ‘내가 다 덮는다는데, 자기들이 왜? 언제부터 김부선을 위해줬다고?’”라며 불편했던 속내를 털어놨다.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로 만났다는 이 후보의 주장에 김부선은 “그럼 사무실에서 만나야지, 왜 새벽에, 밤에 만나자고 전화하냐. 통화기록만 봐도 알 것”이라며 “‘(이 후보가) 이혼했겠거니’ 생각했다. 하룻밤을 보내고 나서 유부남이라는 걸 (나에게) 알렸다. 이런 얘길 막는 과정에서 너무나 많은 희생이 있었고, 참다가 선거철 돼서 억울한 악플들 보면 툭툭 알려보다가 또 덮이고 또 주저앉아서 이렇게 됐다”고 반박했다.



지난 2007년 12월 12일 이 후보가 자신을 촬영한 것이라며 떠돌고 있는 사진에 대해 김부선은 “(이 후보가) 서울 저희 집에 (나를) 태우러 와서 이동했다.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거기서 낙지를 먹었다”라며 “거짓말로 또 거짓말을 낳는다. 이 사람이 어떻게 수습하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그때 이 분(이 후보) 카드로 밥값을 냈다”고 밝혔다.



또한 김부선은 과거 이재명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 입장을 번복한 것에 대해 “무수히 많은 항의를 했다. 페이스북에 ‘가짜 총각’이라든가 (표현) 했지만, 그럴 때마다 지인이나, 진보 지지자들로부터 ‘김부선이 참아야 한다. 박근혜, 이명박을 물리칠 사람은 이재명 밖에 더 있느냐’라며 나를 좌절시키고 주저앉혔다”고 털어놨다.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에로배우’ ‘거리의 여자’ 취급했다며 울분을 토한 김부선은 “바라는 것 없는 솔직한 고백이다. 내게 사과하고 그동안 속인 국민들에게도 사과하라”라며 “이게 거짓이라면 나는 천벌받을 거고,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내가 살아있는 증인”이라고 주장했다.



김부선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이재명 후보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2016년 1월,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남 사는 가짜 총각’이라는 표현이 담긴 글을 썼다. 이 글로 시작된 김부선 이재명 스캔들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시 불붙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KBS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