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장기용, 진기주 ♥ing…허준호 ‘섬뜩’
  •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장기용, 진기주 ♥ing…허준호 ‘섬뜩’ _이미지
Posted : 2018-05-17 23:12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이 류한비에 대한 마음을 키웠다.



17일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이아람 극본, 최준배 연출)가 방송됐다.



이날 ‘이리와 안아줘’에서 어린 나무(남다름)는 윤희재(허준호)의 작업실에 갔다가 어린 낙원(류한비)의 개를 구해줬다. 윤희재가 위험하다는 것을 직감한 것.



이후 나무는 “앞으로 우리 집에 다시 오지 말라. 오늘 일도 전부 다 잊어버려 달라”고 당부했다. 낙원은 “너는 안 잊어버릴 거다. 네가 좋다. 네가 나를 싫다고 해도 나는 너를 계속 좋아할 거다”고 고백했다.



이후 낙원은 채도진(장기용)으로 살아갔다. 경찰학교에도 진학했다. 낙원에서 한재이(진기주)로 개명 것을 알았고, 여전히 잊지 못했다. 과거 “처음으로 지켜주고 싶은 사람을 마침내 깨달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채도진은 한재이의 사진을 보면서 “반드시 강해져서 아버지가 말했던 날 나약하고 구차하게 만드는 것을 지켜낼 거다. 내 아름다운 낙원을”이라고 말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이리와 안아줘’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