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재현·김기덕 폭로 파장…미투 운동 ing
  •  조재현·김기덕 폭로 파장…미투 운동 ing_이미지
Posted : 2018-03-07 10:03

배우 조재현과 김기덕 감독이 다시 한 번 도마 위에 올랐다. ‘PD수첩’의 힘이었다. 여배우들이 ‘PD수첩’을 통해 두 사람을 폭로한 것.



지난 6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주제로 김기덕 감독의 성추행과 성폭력을 다뤘다.



이날 ‘PD수첩’에는 김기덕 감독의 성추행과 성폭력을 주장하는 여배우들이 다수 등장했다. 영화 ‘뫼비우스’(김기덕 감독)에 참여했던 배우 A씨는 “김기덕 감독이 성관계를 요구했다. 이를 거절하자 해고 통보를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앞서 김기덕 감독이 촬영 중 뺨을 때리고 사전 협의 없이 남성 배우의 신체 부위를 만지게 한 혐의로 김기덕 감독을 고소한 바 있다고.



김기덕 영화 등에 참여한 여배우들의 폭로 가운데 배우 조재현에 대한 폭로도 이어졌다. 배우 B씨는 “김기덕 감독과 만난 자리에서 황당한 성적 이야기들을 들은 후 영화판을 떠났다”고 털어놨다. C씨는 “영화 촬영 기간 내내 김기덕 감독의 성폭행에 시달려야 했다. 조재현에게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미 ‘미투 운동’(#Metoo, 나도 당했다)으로 연예계가 초토화됐다. 이런 분위기도 잠시, ‘미투 운동’이 계속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었다. 같은 업계이기에, 누군가의 동료이기에 침묵하는 사례도 있는 것.



‘PD수첩’ 제작진 역시 “두 사람은 여전히 영화계에서 큰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들의 성폭력을 취재하면서 실체에 다가가기가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요해진 것은 피해자들의 용기. 잠시 주춤하는 듯 했으나 ‘PD수첩’이 관련 내용을 다루며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대중들은 가해자들에게 비난을 쏟아냈고, 피해자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냈다.



‘PD수첩’은 시청률도 터졌다. ‘PD수첩’ 시청률은 6.9%(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을 봐도 대중들이 이번 ‘미투 운동’에 얼마나 관심이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러한 여론이 계속 된다면 ‘미투 운동’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또 어떤 피해자가 용기를 낼지, 누구의 성추문이 폭로될지 이목이 쏠린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PD수첩’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