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크로스' 허성태 피토하며 발작…고경표 분노의 복수
  • '크로스' 허성태 피토하며 발작…고경표 분노의 복수_이미지
Posted : 2018-02-13 13:45

'크로스' 고경표의 복수는 성공할까.



1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극본 최민석, 연출 신용휘)에서는 김형범(허성태 분)을 향한 분노심을 키우는 강인규(고경표 분) 모습이 그려졌다. 고정훈(조재현 분)의 부성애도 더욱 애달파졌다.



이날 인규는 "너는 나의 처방 때문에 당장 내일 죽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몸이 망가졌다. 너는 날 찾아올 수밖에 없다. 발병 원인, 치료법은 나밖에 모른다"고 협박했다.



형범은 이에 아랑곳 않고 "너의 애비가 내게 무릎까지 꿇고 살려달라고 애원했다"고 도발, 인규를 더욱 분노하게 했다. 결국 인규는 형범에게 달려들었고, 교도관에 의해 제압당했다.



고지인(전소민 분)은 인규가 부친 정훈의 양아들이란 사실을 알고 오열했다. 어렸을 적 자신과 엄마를 떠난 정훈이 그 사이 지인을 입양했다는 사실에 배신감을 느낀 것. 지인은 "나도 아팠다. 나한테 필요했던 것은 의사가 아니라 아빠였다"며 오열했다.



친딸 지인도, 양아들 인규도 정훈을 못 믿는 상황. 정훈은 인규와 술잔을 기울이며 "너희들 내가 그렇게 밉니? 자식 마음 잡는 게 그 어떤 수술보다 더 어렵다"라고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형범은 당뇨가 있는 성호에게 접근해 간식을 강제로 먹게 했다. 결국 성호는 교도소 합병증으로 쓰러졌다. 일촉 즉발 위기 상황, 인규는 성호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같은 시각 형범이 피를 토하며 발작을 일으켰다. 인규의 처방이 효과를 발휘한 것. 형범은 응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