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미 늦은 사과…쓴소리 거부하는 김미화의 오만함
  •  이미 늦은 사과…쓴소리 거부하는 김미화의 오만함_이미지
  •  이미 늦은 사과…쓴소리 거부하는 김미화의 오만함_이미지2
Posted : 2018-02-11 18:00

누구를, 무엇을 위한 사과였을까.



중계에 투입되면서부터 논란을 야기한 개그우먼 김미화가 공식 사과문으로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미화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나섰다. 일부 네티즌은 이것부터 수용하지 못했으나, 시청자 입장에서 참여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는 멘트가 문제였다. 김미화는 박경추, 허승욱과 함께 중계석에 앉았다. 그리고 아프리카 선수들이 등장하자 “아프리카 선수들은 지금 눈이라곤 구경도 못 해봤을 것 같은데”라고 발언해 파장을 키웠다. 또 반말 어투를 섞어 사용하며 시청자를 불편하게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평창올림픽이 잘 안되기를 바랐던 어떤 분들도 계실 것. 그분들은 평창의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을 들고 서 계셔야 된다” 등 다소 정치색으로 비칠 수 있는 언급도 있었다. 스포츠 정신의 근간이 되는, 올림픽 현장이기에 용인되기 힘든 발언이었던 것.



김미화는 결국 공식 사과했다. SNS를 통해 “‘가랑비에 속옷 젖는다’더니 일베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습니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것조차 제 불찰입니다. 저를 아껴주시는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올림픽 중계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하며 앞으로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김미화의 예상과는 달리, 이는 즉각 네티즌의 심기를 건드렸다. 실수를 인정하기보다, 일부 쓴소리가 여론이 된데 아쉬움을 토로하는 어조가 강했기 때문. 이는 진정성을 의심하게 했고, 일부의 분노는 진짜로 여론이 됐다.



하루도 안 지난 현재, 김미화는 새로 쓴 사과문을 올렸다. 드디어 남 탓이 아닌, 내 탓이 담겨 있었다. “부적절한 사과문으로 오히려 논란을 키웠습니다. 저의 생각이 짧았습니다. 깊은 사과드립니다”라며 “선의의 쓴소리를 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합니다. 이를 계기로 좀 더 반성하며 낮아지겠습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제는 늦은 걸까. 최초의 기회를 놓쳐버린 그녀에게, 대중의 반응은 여전히 냉정하다. 쓴소리도 들을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에게나 통하는 법이다. 사과 역시도 마찬가지 아닐까. 더욱 꽁꽁 언 대중의 마음을 녹이는 데는 시간이 아직 필요해 보인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SN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