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희서 "8년 무명..한눈 팔지 않고 외길 걸었다"
  • 최희서 "8년 무명..한눈 팔지 않고 외길 걸었다"_이미지
Posted : 2018-02-06 14:05

배우 최희서의 고혹적인 화보가 공개됐다.



최희서는 최근 GQ코리아와의 화보 촬영을 통해 그간 대중에 보여줬던 모습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시선을 잡아끌었다.



최희서는 지난 해 열연한 영화 '박열'로 제 54회 대종상 신인여자배우상과 여우주연상, 제 38회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제 9회 올해의 영화상 신인여우상 등을 싹쓸이 했던 바다. 이처럼 단숨에 충무로의 유망주로 떠오른 그는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최희서는 “약 8년이란 무명의 시간을 겪으면서도 한 번도 배우가 아닌 다른 선택지에 눈을 돌린 적이 없다고 말했다.” 라고 대답하며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



"'박열'의 후미코 같은 모습이 본인에게도 있나"란 질문에는 "감독님이 내게서 후미코의 외길만 걷는 성정과 닮은 면을 보셨다고 하더라. 전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건 꼭 한다. 주변도 안 보고 뒤도 안 돌아보고 달려 나간다. 스무 살 전까진 공부만 했고, 연기를 꿈꾸고는 배우의 길에 매달렸다"라며 자신의 성향과 의지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최희서는 한국영화아카데미의 한가람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아워바디’를 차기작으로 선택해 연기력 흥행 돌풍을 이어나갈 예정이며, 오는 4월 방송 예정인 OCN '미스트리스'를 통해 안방극장에 첫 진출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GQ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