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윤소 "연기 간절하고 소중해, 신 마다 열심"
  • 최윤소 "연기 간절하고 소중해, 신 마다 열심" _이미지
Posted : 2018-01-25 23:33

배우 최윤소가 팔색조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여성조선’ 2월호 표지를 장식한 최윤소는 특유의 세련되고 단아한 분위기를 뿜어내며 우아한 여성미를 발산했다. ‘White chic’ 컨셉으로 진행된 이번 화보는 최윤소만의 독보적인 분위기와 대체 불가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가 하면, 시크하고 도도한 스타일링에서 나오는 도회적인 매력은 그녀의 아름다움을 더욱더 배가시킨다. 여기에 특별한 조명이나 소품 없이도 다채로운 포즈와 표정을 만들어내, 차별화된 매력으로 시선을 압도시키기도.



이날 촬영 현장은 매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는 후문이다. 촬영 내내 최윤소는 스태프 한명, 한명에게 말을 건네며 살뜰히 챙기는 것은 물론, 밝은 얼굴로 촬영에 임하며 훈훈한 촬영장 분위기를 이끌었다고.



화보와 함께 공개된 인터뷰에서는 “연기가 간절하고 소중해요. 장인이 한 땀 한 땀 정성껏 수놓는 것처럼 지금 저는 한 신 한 신이 더없이 소중해요”라며 연기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내비췄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또 다른 매력이 생기는 것 같다는 물음에는 “그런 애기를 하시는 분들이 있어요. 눈빛이나 분위기가 다양해졌다고. 감사한 일이죠. 앞으로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이제야 연기의 즐거움을 알았는데 반면 불안한 것도 사실이에요. 그런 만큼 더 열심히 하려고요. 이제부터가 진짜니까요”라고 전했다.



한편, 최윤소의 다양한 화보와 인터뷰는 ‘여성조선’ 2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최윤소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