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돈꽃' 박세영, 장혁 덫에 제대로 걸렸다
  • '돈꽃' 박세영, 장혁 덫에 제대로 걸렸다_이미지
Posted : 2017-11-19 06:47

‘돈꽃 ’박세영이 청순한 매력으로 안방 극장을 사로잡았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돈꽃 3,4회는 각각10.5 %, 12.8% 전국 일일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2주 연속 이어갔다.



MBC 주말특별기획 ‘돈꽃’(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 제작 유에프오프로덕션)은 돈에 지배당하는 인간 군상의 욕망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 박세영은 운명적인 사랑을 꿈꾸는 밝고 건강한 환경운동가 나모현 역할을 맡아 안정된 연기력으로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18일 방송된 ‘돈꽃’ 3~4회에서는 강필주(장혁 분)가 계획한 복수극 중심에 설 수 밖에 없게된 나모현의 위태로운 모습이 그려졌다. 나모현은 대권 주자 후보 딸로 장부천(장승조 분)이 청아그룹 후계자 자리에 오르기 위해 꼭 필요한 존재다. 두 사람의 결혼을 성사 시키기 위한 빅피처를 그리는 강필주의 철저한 전략에 넘아가는 안타까운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이날 나모현은 강필주의 조작대로 장부천과 사랑에 빠지며 운명의 소용돌이를 예고했다. 여기에 장부천의 여자였던 윤서원(한소희 분)이 임신 소식과 함께 등장,향후 나모현과 팽팽한 대립이 예상돼 '돈꽃' 러브라인의 후폭풍을 기대케 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이야기와 치명적 러브라인으로 중독 드라마로 불리고 있는 '돈꽃'에서 박세영은 완벽한 캐릭터 집중력으로 안방극장 몰입도를 높인다는 평. 섬세한 감정선을 부드럽게 표현하는 박세영의 밀도 있는 연기와 청초한 매력이 더해져 나모현 캐릭터가 한층 더 빛을 발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한편 ‘돈꽃’은 ‘에어시티’와 ‘장영실’ 등을 쓴 이명희 작가가 극본을 썼다. ‘황금주머니’와 ‘화려한 유혹’ 등에 참여한 김희원 PD가 연출을 맡았다. 매주 토요일 밤 8시 45분부터 2회 연속 방영.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