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상혁 "'술은 마셨지만…' 10년 넘게 패러디, 내 존재감 됐다"
  • 김상혁 "'술은 마셨지만…' 10년 넘게 패러디, 내 존재감 됐다" _이미지
  • 김상혁 "'술은 마셨지만…' 10년 넘게 패러디, 내 존재감 됐다" _이미지2
  • 김상혁 "'술은 마셨지만…' 10년 넘게 패러디, 내 존재감 됐다" _이미지3
Posted : 2017-09-07 06:15




오랜만에 만난 김상혁은 전성기 때 모습 그대로였다.



bnt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한 김상혁은 이번 화보를 위해 철저한 식단관리와 운동을 병행하며 6주 동안 총 12kg을 감량, 모델 못지 않은 포스를 뽐내며 프로페셔널하게 촬영을 이끌어갔다.



10여 년 전 논란이 됐던 음주사건 이후 얼굴을 보기 힘들었던 그는 그 사이 음식점 두 곳을 운영하는 요식업 사장님이 되어 있었다. 대중에게 잊혀질까 조바심을 내는 대신 묵묵히 자신의 자리를 지킨 결과 방송과 라디오에서 조금씩 얼굴을 비추며 다시금 방송 재개에 기지개를 펴고 있다.



TV 속 쏟아지는 아이돌을 보며 과거의 인기나 사랑이 그립진 않냐는 질문에 그는 “항상 그립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현재가 아쉽다는 건 아니다. 지금 이렇게 잠깐씩이나마 방송일을 할 수 있다는 자체만으로 너무 감사하다”면서 “3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지 않나. 지금처럼 이렇게 간간이 방송일을 하면서 내 사업을 꾸려나가는 지금이 참 즐겁고 행복하다”고 답했다.



음주사건 당시의 심경에 대해서는 “그때는 어떻게 풀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뭘 해도 역효과만 날 뿐이었고 그저 가만히 숨만 쉬고 있었던 거 같다”며 당시 힘들었던 심경에 대해 털어놓았다. 당시 논란 이후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고 했던 발언이 10년이 넘는 현재까지 패러디 되는 것에 대해 “처음에는 이제 그만 좀 하면 안 되나, 이제 좀 잊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면서도 “그런데 이제는 오히려 그 발언 조차 잊혀지고 희미해지면 나는 뭐가 되나 싶은 생각이 들더라. 그 정도로 그 발언이 곧 나의 존재감이 되어버린 거 같다”며 웃어 보였다.



최근 나태해진 것 같은 자신의 삶에 다시 한번 터닝포인트를 주고자 독하게 몸매관리를 했다는 그는 전성기 때보다 오히려 더 훌륭해진 몸매를 선보여 스탭들을 놀래켰다. “다시 한번 심기일전하고자 6주 동안 술 한모금 안 마시며 관리를 했다. 가게를 운영하며 많은 유혹들이 있었지만 결과를 보니 잘 참아낸 보람이 있다”면서 “관리 전 몸무게가 75kg이었는데 현재 63kg으로 줄었고 체지방은 17% 감소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향후 클릭비 활동 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회만 된다면 얼마든지 하고 싶다”며 “멤버들끼리 여전히 사이 좋게 잘 지낸다. 얼굴도 자주 보는 편”이라며 여전한 우애를 과시했다.



한편 현재 여의도에서 육회 전문 음식점 ‘오식야주 육회관’과 수제 맥주&피자집 ‘바오밥’을 운영 중인 그는 팬들이 방문할 때면 시킨 것 이상으로 서비스를 많이 주게 된다면서 “스타와 팬을 떠나 함께 과거의 즐거웠던 추억을 공유하는 사람들로서 오면 하나라도 더 챙겨주고 싶더라”며 팬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여의도의 백종원’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면서 “논현동에 ‘백종원 거리’가 있다면 여의도에 ‘김상혁 거리’를 만드는 게 꿈”이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bnt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