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품위' 백미경 작가 "강남부자들 천박한 자본주의의 표본"
  • '품위' 백미경 작가 "강남부자들 천박한 자본주의의 표본"_이미지
Posted : 2017-08-24 04:03

백미경 작가가 JTBC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 비하인드를 밝혔다.



백미경 작가는 최근 여성중앙과 인터뷰에서 '품위 있는 그녀', 대구의 잘 나가는 영어학원 강사였다가 뒤늦게 드라마 작가가 된 사연 등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상류사회를 동경하거나 상류사회를 리얼하게 해부하는 것에만 그치는 이야기 말고, 그 속에서 서민들이 자신의 삶을 행복하다고 느낄 수 있는 드라마를 쓰고 싶었어요. 인간의 욕망과 일그러진 감정은 부유층이나 빈곤층이나 똑같이 가지고 있거든요. 늘 뭔가 손해보고 있다고 생각하는 우리 같은 사람들, 시청자의 95%의 사람들이 ‘그래, 내 삶이 그렇게 틀리지 않았구나. 나 그럭저럭 괜찮게 살고 있네’라고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우리가 잘못 살고 있는 게 아니라고요."



백미경 작가는 드라마를 위해 실제 강남 부자들을 직접 취재했다고 한다. 그들이 어떻게 돈을 쓰는지 취재하면서 드라마보다 더 충격적인 현실에 놀랐다고.



탈세가 탄로날까 봐 현금을 여러 금고에다가 넣어놨는데, 그 양이 너무 많아져서 돈이 썩을 때까지도 모르고 있었다는 부자. 돈 있는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는 가정 말고 애인이 있으며, 또 그것을 숨기려고도 하지 않는다는 데서 심각한 도덕적 해이를 목격했단다.



"불행하게도 제가 취재한 사람 중에는 돈을 제대로 쓰는, 아름다운 자본주의를 실천하는 사람은 사실 한 명도 없었어요. 천박한 자본주의의 표본이었죠"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여성중앙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