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감독 이사강 “‘가을동화’ 송혜교 役, 원래 내꺼였다” 폭탄 고백
  • 감독 이사강 “‘가을동화’ 송혜교 役, 원래 내꺼였다” 폭탄 고백_이미지
Posted : 2017-08-21 01:48

‘비디오스타’에서 감독 이사강이 ‘가을동화’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와 감독에 도전하게 된 계기를 밝힌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사고 쳐야 청춘! 니, 마이웨이’편에서는 뜨거운 청춘 시절을 보낸 인생 멘토 국회의원 표창원, 감독 이사강, 응급의학과 전문의 남궁인, 뮤지션 닥터심슨이 허심탄회하게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풀어 놓는다.



이사강이 과거 파격적인 여주인공 제안을 받았던 사실을 공개했다. 이사강은 학생 시절 드라마 학교 오디션을 봤던 경험을 전하며, 그때 이사강을 처음 본 윤석호 감독이 이 후 연락이 와 파격 섭외 제의를 한 것을 전했다. 당시 이사강이 윤석호 감독에게 제안 받은 역이 드라마 '가을동화'의 여주인공 역이었다는 것을 밝혀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윤석호 감독은 이사강을 설득하기 위해 주인공 이름까지 ‘사강’이라고 지어주겠다며 열렬 구애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감독의 꿈이 완고했던 이사강은 제안을 거절했고 결국 그 역은 송혜교에게로 넘어갔다는 비하인드를 밝혔다.



또한 이날 녹화에서 이사강은 영화감독을 꿈꾸게 된 뜻밖의 계기를 전했는데 그 이유는 바로 짝사랑하게 된 남자 때문이라는 것. 영국으로 어학연수를 갔던 이사강은 한 남성에게 한눈에 반한 사연을 공개하며 영화관 가는 것이 취미였던 그 남자를 따라 매일 같이 영화관에 가다 보니 자연스럽게 감독의 꿈을 가지게 됐다고 전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에브리원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