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 혼자’ 측 “기안84, 태국서 무에타이 세계 챔피언과 맞섰다”
  • ‘나 혼자’ 측 “기안84, 태국서 무에타이 세계 챔피언과 맞섰다”_이미지
Posted : 2017-08-18 08:30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태국의 옹박과 현실 대련을 한다. 그가 태국 여행 중 세계 챔피언에게 무에타이를 배우다 외나무다리 펀치 대결을 하기에 이른 것이다. 이에 그가 피할 수 없는 외나무다리에서 세계 챔피언의 날렵한 펀치를 상대하다 입수 릴레이를 펼쳤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자아낸다.



오늘(1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최원석 / 연출 황지영 임찬) 218회에서는 세계 챔피언에게 한 수 배운 기안84의 무에타이 도전이 공개된다.



18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기안84는 글러브를 끼고 링 위에 서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힘을 가득 실어 플라잉 니킥을 날리며 상남자의 포스를 풍기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는 태국 여행을 떠난 그가 무에타이의 본고장에서 무에타이를 배워보기로 결심해 도장을 찾은 것이라는 제작진의 설명이다.



알고보니 기안84가 방문한 도장에는 세계 챔피언이 있었는데, 세계 챔피언과 강 위에 설치된 외나무다리 경기장에서 펀치 대결을 하는 영광까지 얻은 것이다. 이 대결에서 그는 1라운드부터 패배, 시원하게 강에 빠졌다. 이에 그는 “진짜 한 번은 떨어트린다”며 승부욕을 불태웠고, 무한 입수의 굴레에 빠졌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