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문남’ 강성태와 하석진, 두 일타강사가 만났을 때
    • ‘문남’ 강성태와 하석진, 두 일타강사가 만났을 때_이미지

    강성태와 하석진, 두 일타강사의 만남이 ‘문제적 남자’를 통해 성사됐다.



    13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선 스타강사 강성태가 게스트로 출연해 뇌풀기를 함께했다.



    타일러가 정답도둑을 찾는 첫 뇌풀기에 성공한 가운데 강성태는 “왜 전현무가 힘들어하는지 알겠다. 오답노트 갖다 버리려고 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진 논리문제에선 하석진이 뇌풀기에 성공했다. 흥미로운 점은 하석진이 드라마 ‘혼술남녀’를 통해 일타강사를 연기했다는 점. 이에 문제적 남자들이 일타강사를 외치며 환호한 가운데 하석진은 칠판 세리모니로 기쁨을 표했다.



    뿐만 아니라 하석진은 정사각형의 최대개수를 맞히는 고난이도 뇌풀기에 성공하며 녹화시간 단축에 크게 기여했다. 이에 문제적 남자들이 환호한 것도 당연지사. 이에 박경은 “이건 딱 봤을 때 한 눈에 들어오는 그런 감이 있었을 것”이라며 하석진의 직감을 치켜세웠다.



    여기에 타일러 역시 두 번째 뇌풀기에 성공하면 문제적 남자들은 그가 최근 고향에 다녀왔다는 점에 주목했다. 전현무는 “타일러가 외국에만 나갔다 오면 잘한다. 이걸로 논문을 써야 한다”라며 의혹을 제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융합 형 문제를 박경이 성공한 가운데 강성태는 비록 답을 맞히진 못했으나 그 핵심에 다가가며 뇌풀기에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이 밖에도 강성태는 수능비법과 직장인 공부법 등을 소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