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무궁화 꽃이’ 이은형, 남보라 가족 횡포에 속 앓이
  • ‘무궁화 꽃이’ 이은형, 남보라 가족 횡포에 속 앓이_이미지
Posted : 2017-08-10 12:02

이창욱에 이어 고인범까지. 이은형이 남보라 가족들의 연이은 횡포에 속 앓이하고 있다.



10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서는 수혁(이은형)의 시련과 이에 죄책감을 느끼는 보라(남보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대갑(고인범)은 선옥(윤복인) 앞에서 그 아들 수혁의 뺨을 때린 것도 모자라 “맞을 짓을 하니까 손을 대지”라고 후안무치하게 말했다.



한술 더 떠 수혁에겐 “네 엄마 통해서 밥 먹여줬으면 됐지, 감히 내 딸을 건드려? 사내자식이 어디 할 짓이 없어서 여자 앞에서 출세할 생각을 해?”라고 일갈했다.



이에 수혁은 “저 그런 적 없습니다. 저희 어머니, 저 그렇게 키우지 않았습니다. 따님이 왜 그렇게 힘들어했는지 이제야 알겠네요”란 일침으로 맞불을 놓았다.



이에 보라가 죄책감을 느낀 것도 당연지사. 분노한 보라는 대갑에 “왜 저를 이렇게 힘들게 만드세요?”라고 눈물로 따져 물었다. 도현(이창욱)의 만류엔 “이게 다 오빠 때문이야”라고 쏘아붙였다.



선옥은 “살다 보면 이것보다 더 엄청난 일 많아. 그냥 인간이 덜 돼서 그런 거니까 불쌍하다고 그러고 말아”라며 수혁을 위로했으나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순 없었다.



결국 그녀는 궁화(임수향) 앞에 수혁과 보라의 이야기를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궁화 또한 속상하긴 마찬가지. 도현은 그런 궁화의 반응에 착잡함을 느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1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