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류화영, '매드독' 여주물망…연기로 논란 지울까
  •  류화영, '매드독' 여주물망…연기로 논란 지울까_이미지
Posted : 2017-08-09 03:00

배우 류화영이 '매드 독' 여주인공 물망에 올랐다. 걸그룹 시절부터 배우 전향까지, 논란의 꼬리표가 달린 류화영. 과연 연기로 그 얼룩을 지울 수 있을까.



9일 KBS 드라마국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매드 독' 여자주인공으로 류화영을 긍정 검토 중이다"고 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반응이 뜨겁다. 류화영은 걸그룹 티아라 소속 시절부터 탈퇴, 그리고 최근까지도 논란이 이어진 배우기 때문.



앞서 화영은 티아라 시절 '왕따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탈퇴까지 하게 된 화영. 티아라와 화영,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며 논란은 확산됐다.



이 논란은 5년이 지난 최근까지도 뜨거웠다. 류화영, 류효영 자매가 tvN '택시'에 나와 당시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고 티아라 전 스태프 A씨가 "피해자 코스프레"라고 폭로를 했기 때문.



배우로 전향한 후 JTBC '청춘시대'에 출연하며 연기 호평을 받던 류화영. 이런 가십으로 그를 향한 논란은 이어졌다.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 출연해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지만, 여전히 그를 향한 시선은 곱지 않다.



'매드 독'으로 첫 지상파 미니시리즈 주연 물망에 오른 류화영. '청춘시대'에서 보여줬던 것처럼 연기로 호평을 받을 수 있을까. '매드 독'의 류화영이 벌써부터 뜨겁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