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주먹쥐고 뱃고동' 12일 종영…PD "김병만과 돌아올것"
    • '주먹쥐고 뱃고동' 12일 종영…PD "김병만과 돌아올것"_이미지

    ‘주먹쥐고 뱃고동’이 오는 12일 방송을 끝으로 시즌을 종료한다.



    해양 자원의 변화와 위기를 주목하는 의미 있는 기획으로 호평을 얻었던 SBS 예능 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이 오는 12일 방송을 끝으로 시즌을 종료하고 휴식기에 들어간다.



    지난 4월 15일 첫 방송을 시작한 ‘주먹쥐고 뱃고동’은 김병만을 필두로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 등 출연자들이 대한민국 삼면의 바다를 누비며 생동감 넘치는 풍광과 그 속에 녹아있는 어부들의 인생까지 다뤘던 신개념 어류 추적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쿡방의 원조 ‘주먹쥐고 주방장(2014)’, 소림사 정복이라는 참신한 소재의 ‘주먹쥐고 소림사(2015)’에 이은 SBS의 세 번째 ‘주먹쥐고’ 시리즈로도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동해-서해-남해를 종횡무진 누벼온 ‘주먹쥐고 뱃고동’은 통영 욕지도 편을 마지막으로 이번 시즌을 마무리 짓고 재정비 시간을 갖는다. 당초 시즌제로 기획됐던 ‘주먹쥐고 뱃고동’이 프로그램의 터줏대감 김병만의 부상으로 종료 시점을 조금 앞당겨 시청자들과 작별 인사를 하게 된 것.



    ‘뱃고동’은 여기서 마무리 되지만, 멤버들의 진정성 있는 도전으로 재미와 감동을 자아냈던 SBS ‘주먹쥐고’ 시리즈는 계속 될 예정이다. ‘주먹쥐고 뱃고동’이 시즌2로 다시금 시청자들을 찾아올 지, 새로운 ‘주먹쥐고’ 시리즈가 될 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프로그램을 연출한 이영준 PD는 “앞으로도 ‘주먹쥐고’ 시리즈는 계속 될 것”이라며 “건강해진 김병만과 함께 돌아오겠다. 그 동안 ‘뱃고동’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하다”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