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탕웨이 "딸에게 내가 줄 수 있는 모든 걸 줄 것"
    • 탕웨이 "딸에게 내가 줄 수 있는 모든 걸 줄 것" _이미지
    • 탕웨이 "딸에게 내가 줄 수 있는 모든 걸 줄 것" _이미지2
    • 탕웨이 "딸에게 내가 줄 수 있는 모든 걸 줄 것" _이미지3

    배우 탕웨이가 홍콩 패션지 커버를 장식했다.



    탕웨이는 패션지 하퍼스 바자 홍콩 8월호의 얼굴로 등장, 컬러풀한 매력을 발산했다. 탕웨이는 블루와 레드가 조화를 이룬 비비드한 컬러의 코트에 시크한 분위기의 단발머리로 시선을 모았다. 화려한 귀걸이와 살짝 드러낸 볼륨감으로 섹시한 분위기도 더했다.




    탕웨이는 이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딸을 향한 무한 사랑을 드러냈다. 탕웨이는 "딸이 내 세상의 전부는 아니고, 내가 딸에게 전부도 아니다. 물론 지금은 그럴 수 있지만 나중에는 그렇지 않을 거다"라면서 "나는 딸에게 내가 줄 수 있는 모든 걸 줄 거지만, 딸을 망칠 수는 없다. 적당히 조절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녀 교육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탕웨이는 "아이를 어떻게 가르치느냐, 새로운 생명을 대면하는 것은 내게는 참신한 학문이자 일종의 예술과 같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지난해 8월 남편 김태용 감독과의 사이에서 딸을 출산한 탕웨이는 영화 '지구 최후의 밤'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하퍼스 바자 홍콩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