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크리스탈, 황홀 수영복 자태 '시크함의 절정'
    • 크리스탈, 황홀 수영복 자태 '시크함의 절정'_이미지

    ‘하백의 신부’ 크리스탈이 황홀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



    17일 방송된 tvN ‘하백의 신부’에선 무라(크리스탈)와 비렴(공명)의 재회가 그려졌다.



    이들이 재회한 곳은 바로 수영장이다. 물속에서 기척 없이 나타나 비렴을 놀라게 한 무라는 “오지 말라니까 말 안 듣는다”라며 혀를 찼다.



    이어 비렴이 옷을 벗으려고 하면 “너 벗지 마. 오랜만에 만난 기념으로 내 눈 좀 존중해주라”고 손사래를 쳤다.



    뿐만 아니라 비렴의 어린 시절 이야기엔 “네가 그러니까 하백보다 어리단 거야. 나이가 몇인데 어릴 때 얘길 하고 있어”라 비꼬는 것으로 비렴의 자격지심을 자극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