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블랙핑크 "카리스마 버리고 소녀답게, 떨린다"
  • 블랙핑크 "카리스마 버리고 소녀답게, 떨린다"_이미지
Posted : 2017-07-06 08:17

블랙핑크 네 명의 멤버들이 초밀착 케미를 발산했다. 블랙핑크는 7월 6일 발간한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걸크러시 매력을 어필하는 주얼리 화보를 선보였다.



평소 보여줬던 강렬한 카리스마의 짙은 화장을 거두고 블랙핑크의 내추럴한 얼굴을 포착하는 데 집중했다. 초커 네크리스와 이어커프, 언밸런스 이어링, 크리스털 링 등 주얼리를 블랙핑크만의 트렌디한 느낌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블랙핑크는 세번째 앨범 ‘마지막처럼’으로 활동하는 근황을 전했다. 지수는 “항상 카리스마, 걸크러시 콘셉트로만 가다가 이번에 ‘소녀소녀답게’ 한다. 첫 팬사인회를 앞두고 기대되고 떨린다”고 말했다.



제니는 “낯을 많이 가려서 오디션때는 ‘안녕하세요’라고 인사조차 못했다. 이전에 무대에서 부끄러워하고 있었는데 팬들은 그 모습조차도 받아주시면서 ‘괜찮아, 무서워하지마’라고 외쳐주시더라. 그때 ‘그래, 이런 팬분들이 있는데 내가 뭐 하러 날 숨기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로제는 “원래 꿈은 유투버였다. 조금 실력이 쌓이면 기타치면서 노래부르는 영상을 올려볼까 하고 기타도 배웠다. 호주에서도 한국 노래는 많이 들었는데 한국에서 음악을 하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태국 출신의 리사는 “7월 말에 일본에서 데뷔한다. 앞으로 일본 말고도 다른 나라 태국, 호주, 뉴질랜드…우리가 각자 떠나온 나라에서도 활동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하이컷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