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올드스쿨' 박남정, 13년 만에 컴백 "딸 박시은, 최고의 라이벌"
    • '올드스쿨' 박남정, 13년 만에 컴백 "딸 박시은, 최고의 라이벌"_이미지
    • '올드스쿨' 박남정, 13년 만에 컴백 "딸 박시은, 최고의 라이벌"_이미지2


    박남정이 13년 만에 가수로 돌아왔다.



    박남정은 12일 방송된 SBS러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는 추억의 가수 박남정이 출연했다.



    DJ 김창렬과 한민관은 "시은이 아버님", "장모님"이라면서, 박남정을 반겼다. 박남정은 "시은이가 주제가 아니지 않냐"면서 딸 얘기를 피하려고 했다. 이에 김창렬은 KBS2 '7일의 연기'에서 박시은이 호연을 펼쳐서 그렇다고 말했다. 이에 박남정은 박시은의 연기를 인정하며 "평상시에 무섭게 연습하는 것을 봤다. 옆집에서 신고 들어올까봐 불안할 정도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많이 봤다"고 전했다.



    박남정이 이날 '올드스쿨'에 출연한 이유는 새 앨범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박남정은 13년 만에 새 앨범을 발매했다며, 타이틀곡은 '라잇 나우(right now)'라고 밝혔다. 박남정은 노래에 대해 "항상 우리가 '언젠가 해야지'라고 하지 않나. '다이어트를 해야지' 생각만 하는 경우가 많은데, 늦었다 할 때 지금 하자 이런 내용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앨범 수록곡 '나의 인형'에는 딸 박시은이 피처링에 참여했다고. 박남정은 "시은이가 초등학생 때 학교에서 1등을 할 정도로 노래를 잘 부른다. 지금도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김창렬은 "지금 JYP 엔터테인먼트인데 가수로 데뷔할 가능성도 있냐"고 물었다. 박남정은 "그건 나중에"라면서 조심스러워했다. 또한 박남정은 "딸이 아무래도 동종 업계다 보니까 경쟁심이 든다"면서 "나의 강력한 라이벌이다"고 표현했다.



    이어 박남정의 히트곡 '널 그리며, '사랑의 불시착'을 들어면서 지난 시간을 추억했다. 박남정이 연기에 도전한 영화 '새앙쥐 상륙작전'도 언급됐다. 박남정은 앞으로도 연기에 도전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딸 시은이에게 사사를 받아야할 것 같다. 몰입하는 것을 많이 봤다. 연기는 몰입해야하는 것 같다"면서 박시은의 연기를 인정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