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진현, "칠레, 확실히 압박이 강했다...실수 아쉬워"
  •  김진현, "칠레, 확실히 압박이 강했다...실수 아쉬워"_이미지
Posted : 2018-09-11 23:40
[인터풋볼=수원월드컵경기장] 이명수 기자= 김진현이 자신의 플레이에 대해 반성했다. 김진현은 실수가 아쉬웠고, 상대 압박에 미숙하게 대처했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KEB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벤투 감독이 부임한 뒤 치른 2경기에서 1승 1무를 기록하며 무패를 이어갔다.

이날 경기에서 벤투 감독은 코스타리카전과 비교했을 때 부분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김승규가 지켰던 골문은 김진현이 자리했고, 지동원, 이재성 대신 황희찬과 황의조가 투입된 것이다.

오랜만에 선발로 출전한 김진현은 칠레의 강한 압박에 경기 초반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최후방 수비와 패스를 주고받을 때 미숙하게 볼 처리를 했고, 이로 인해 칠레로부터 역습을 종종 허용했다. 칠레의 결정력이 좋지 않아 무실점으로 마무리됐지만 아찔했던 순간이었다.

이에 김진현은 "프레싱에 대처하지 못한 미숙한 부분이 있었다"며 반성했다. 이어 김진현은 "감독님께서 추구하는 축구가 골키퍼가 막는 것이 아니라 빌드업도 신경을 써야한다. 자신감 갖고 하라고 하셨는데 할 때와 안할 때 구분을 확실하게 하지 못해서 실수가 나왔다"고 말했다.

김진현은 "확실히 코스타리카보다 칠레가 강하기 때문에 경기 순간순간 운영들이 달랐다. 저 또한 그런 것에 대처를 해서 달랐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칠레의 압박이 다른 팀들 보다 확실히 강했다. 경기 초반 실수가 몇 번 나오다 보니 칠레 선수들이 이에 확실히 대응했다. 자리도 잘 잡고, 패스를 다시 주고받는 상황에서 압박이 조금 더 빨리 오는 경향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사진 = 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