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찬호 쐐기골' 서울 이랜드, 수원 2-0 제압
  •  '조찬호 쐐기골' 서울 이랜드, 수원 2-0 제압_이미지
Posted : 2018-09-08 19:35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서울 이랜드가 수원FC를 꺾고 간만에 기분 좋은 승리를 알렸다.

서울 이랜드는 8일 오후 6시 수원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2(챌린지) 2018 27라운드 수원FC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홈팀 수원은 4-3-3 전술을 꺼냈다. 알렉스, 조유민, 비아나가 3톱에 섰고, 백성동, 브루노, 권용현이 중원을 맡았다. 김범용, 조병국, 황도연, 이승현이 포백 라인을 구축했고 김다솔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원정팀 서울 이랜드 역시 4-3-3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이예찬, 최오백, 비엘키에비치가 3톱에 나섰고, 이현성, 김재웅, 최치원이 중원에 섰다. 포백은 안동혁, 김재현, 안지호, 전민광이 맡았고, 골문은 김영광이 지켰다.

서울 이랜드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4분 비엘키에비치가 때린 슈팅이 골문을 아쉽게 빗나갔다. 서울 이랜드가 소나기 슈팅을 시도했다. 전반 12분 비엘키에비치가 연이어 세 번이나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

결국 서울 이랜드가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2분 비엘키에비치가 프리킥 상황에서 침착하게 슈팅을 때려 수원의 골망을 갈랐다. 후반 21분에는 조찬호의 추가골까지 터지면서 서울 이랜드가 확 달아났다.

수원은 교체를 감행하며 만회골을 노렸다. 하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서울 이랜드의 승리로 끝났다.

[경기 결과]

서울 이랜드(2): 비엘키에비치(후반 2분), 조찬호(후반 21분)

수원FC(0): -

사진=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