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학범, "황희찬-이승우가 잘 뛰어줘서 우승했다"
  •  김학범, "황희찬-이승우가 잘 뛰어줘서 우승했다"_이미지
Posted : 2018-09-06 12:30
[인터풋볼=신문로] 이현호 기자=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이 교체카드 이승우와 황희찬에게 특별한 감사함을 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지난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일본을 2-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통산 5회로 최다 우승(공동 우승 2회)을 기록했고, 사상 첫 아시안게임 2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목표 달성에 성공한 아시안게임 대표팀의 사령탑 김학범 감독은 6일 오전 10시 30분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밝게 웃으며 등장한 김학범 감독은 "힘들고 어려운 도전을 해야 하는 입장이었다. (아시안게임 전에) 피해서 가지 않겠다고 말씀드렸다. 그 부분에 대해서 약속을 지킨 것 같아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 힘으로만 된 것은 아니다. 선수들과 응원해주는 팬들 덕분에 우승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모든 것들을 축구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 이번 기회로 K리그부터 대표팀까지 발전이 있기를 바란다"라며 아시안게임 우승이 한국 축구에 긍정적인 영행을 주기를 희망했다.

이번 대표팀은 최종 엔트리 20명 중 공격수를 5명이나 뽑았다. 공격에 무게를 두기 위한 김학범 감독의 계산이었다. 하지만 경기에 선발로 뛸 수 있는 공격 자원은 한정적이다. 따라서 김 감독은 황의조, 손흥민을 제외하고는 적절한 교체카드를 활용하며 7경기를 소화했다.

이에 대해 김학범 감독은 "후반에 들어가는 선수들이 경기를 바꾸는 타이밍이 중요했다. 선수들에게 '누구하나 100% 선발로 뛸 선수는 없다. 누가 뛰더라도 이기면 모두 여러분의 것이다'라고 주문했다. 경기에 10분을 뛰든 20분을 뛰든 이기면 되는 것이다. 선수들이 잘 받아들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 감독은 "이승우, 황희찬 등 교체 자원들이 충실하게 해줘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생각한다. 어차피 경기는 11명이 뛰고 나머지 선수들이 잘 받쳐줬기 때문에 결과가 좋았던 것 같다"라며 이승우와 황희찬에 대해 남다른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