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金'따고 돌아온 손흥민, "벤투 감독의 데뷔전, 꼭 승리하고 싶다"
  •  '金'따고 돌아온 손흥민, "벤투 감독의 데뷔전, 꼭 승리하고 싶다"_이미지
Posted : 2018-09-05 16:50
[인터풋볼=파주] 정지훈 기자= 2018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고 돌아온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이 벤투 감독의 데뷔전에서 승리를 약속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5일 오후 5시 파주 축구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모여 3일차 훈련을 진행하며 9월 A매치 2연전을 준비한다. 이번 소집에는 아시안게임에 참가했던 손흥민, 황의조 등 8명의 선수들까지 모두 참가하며 드디어 완전체로 모였다. 다만 아시안게임에서 부상을 당한 조현우를 대신해 송범근이 대체 발탁됐다.

훈련을 앞둔 손흥민은 "저희가 월드컵을 충분히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만 마무리를 잘했고, 아시안게임에서 2연패를 달성하면서 한국 축구가 긍정적인 분위기를 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이런 분위기에서 어긋나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싶지는 않다. 그러나 결과만을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감독님이 원하는 축구를 하고 싶고, 아시안컵과 월드컵을 보고 긍정적인 분위기를 이어가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벤투호의 첫 경기 상대는 코스타리카다. 한국은 9월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맞대결을 펼치며, 11일에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평가전을 치른다. 이 두 경기를 통해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열기를 이어가야 하고, 한국 축구의 희망을 발견해야 한다.

기대감은 높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 격파,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으로 한국 축구에 대한 기대감은 매우 높아진 상황이고, 특히 벤투 감독이 오면서 경쟁적인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감독님의 첫 경기고, 한국에서 열리는 경기다. 좋은 인상을 심어주고 싶다. 멋진 경기를 할 것이고,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감독님과 훈련하는 시간이 길지 않은데 감독님이 원하는 축구를 하고 싶다. 잘 준비하겠다. 감독님의 데뷔전이기 때문에 승리해서 좋은 기억을 남겨주고 싶다"며 승리를 약속했다.

[손흥민 일문일답]

-벤투 감독 첫 인사

감독님을 처음 뵙고 훈련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부족함을 느꼈다. 카리스마도 있으시고, 축구에 대한 열정이 있으신 것 같다. 감독님이 요구하시는 것을 잘 받아들이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길게 봐야 한다. 9월 두 경기가 아니라 앞으로 남은 경기가 더 중요하다. 기대가 된다.

-아시안게임 금메달 이후 대표팀을 향한 기대감

저희가 월드컵을 충분히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만 마무리를 잘했고, 아시안게임에서 2연패를 달성하면서 한국 축구가 긍정적인 분위기를 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이런 분위기에서 어긋나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싶지는 않다. 그러나 결과만을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감독님이 원하는 축구를 하고 싶고, 아시안컵과 월드컵을 보고 긍정적인 분위기를 이어가고 싶다.

-체력적인 문제

모든 선수들이 경기에 뛰고 싶은 것은 사실이다. 피곤하다면 피곤할 수 있지만 나라를 대표해서 뛰는 것은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아시안게임에서 좋은 분위기를 가져왔기 때문에 많은 팬들이 와주실 것이라 믿는다. 피곤한 모습보다는 희생하며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저의 몸 상태는 좋고, 회복하는데 큰 문제는 없다.

-아시안게임 축하

아시안게임에 갔다 왔는데 대표팀 형들이 자신의 일처럼 기뻐해줬다. 너무 고마웠다. 경기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했다.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땄던 형들한테 축하를 받아 감회가 새로웠다.

-벤투 감독의 데뷔전 각오

감독님의 첫 경기고, 한국에서 열리는 경기다. 좋은 인상을 심어주고 싶다. 멋진 경기를 할 것이고,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감독님과 훈련하는 시간이 길지 않은데 감독님이 원하는 축구를 하고 싶다. 잘 준비하겠다. 감독님의 데뷔전이기 때문에 승리해서 좋은 기억을 남겨주고 싶다.

-아시안컵 목표

모든 선수들이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지고 싶은 생각은 없다.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우승이라는 좋은 타이틀을 가지고 가고 싶다. 아시안컵은 어려운 대회다. 쉬운 경기가 없다고 생각하고 잘 준비를 하겠다. 능력이 좋은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팀이 하나로 뭉치는 것이 중요하다. 아시안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더 많은 기대감이 생길 것이다. 열심히 준비하겠다.

-아시안게임 이후 발전

아시안게임에서는 저보다 더 어린 선수들이었다. 경기장에서 책임감이 생겼고, 경기장에서 플러스 요인이 된 것 같다. 힘들더라도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 더 열심히 하려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대회에서 제가 잘했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주장으로서 처음 나간 대회였기 때문에 리드하고, 대화를 하려고 했다. 제가 이렇게 할 수 있구나하는 것을 느꼈다. 제가 잘했기보다 선수들이 잘해줬다.

-벤투 감독의 훈련 프로그램

저는 유럽에서 생활을 오래했고, 영국과 독일 프로그램을 경험했다. 벤투 감독의 프로그램이 인상 깊었다. 우리가 어떻게 플레이해야 하는지 감독님이 이야기를 해주셨다. 사소한 것 하나하나 선수들에게 이야기를 해줬다. 감독님께서 한국 대표팀을 발전시키려고 노력하는 것 같고, 그런 모습들을 봤다. 이런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맞는다고 생각한다. 좋은 훈련 프로그램을 가지고 하다보면 경기장에서 나온다.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대표팀 주장

감독님하고 이야기는 했는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 아시안게임에서 주장을 하면서 부족함을 느꼈다. 대표팀에서는 저보다 선배들이 많고, 성용이형이 주장 역할을 잘해줬다. 감독님의 결정에 따를 것이다.

사진=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