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당황한 독일, "한국이 1-0으로 앞서야 마땅할 전반전"
  •  당황한 독일, "한국이 1-0으로 앞서야 마땅할 전반전"_이미지
Posted : 2018-06-28 00:01
[인터풋볼=쾰른(독일)] 이명수 기자= 한국의 선전에 독일이 당황했다. 독일의 '키커'는 한국이 독일을 강하게 압박했다며 전반전을 분석했다.

한국과 독일은 27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 위치한 카잔 아레나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승리가 절실한 두 팀의 맞대결이다. 독일은 상대적으로 여유롭지만 멕시코와 스웨덴의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이 좌절될 수도 있어 한국을 반드시 잡겠다는 각오로 나섰다. 한국 역시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다. 독일을 2골 차 이상으로 이기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꺾는다면 기적의 16강 진출에 성공한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독일이 앞서는 것이 사실이었다. 독일은 디펜딩 챔피언이자 피파랭킹 1위이다. 하지만 한국은 독일을 상대로 절대 밀리지 않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오히려 정우영의 위협적인 직접 프리킥과 손흥민의 발리 슈팅을 앞세워 독일을 압박했다.

독일 '키커'는 "한국이 독일을 강하게 압박했다. 두 번의 좋은 기회가 있었고, 1-0이 될 수 있었던 전반전이었다"고 총평했다.

이어 '키커'는 "독일이 매우 힘든 전반전을 풀어나갔다. 외질, 로이스를 비롯한 공격진이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 역시 "외질이 전반전에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면서 비판에 동참했다. 독일과 한국은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현재,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