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후반 투입' 손흥민, "전술 혼란 없다, 경기 임하는 자세가 중요"
  •  '후반 투입' 손흥민, "전술 혼란 없다, 경기 임하는 자세가 중요"_이미지
Posted : 2018-06-08 00:16
[인터풋볼= 인스부르크(오스트리아)] 이명수 기자= 손흥민이 볼리비아전 무승부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앞으로의 각오를 동시에 전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7일 밤 21시 10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에 위치한 티볼리 스타디온 티롤에서 열린 볼리비아와 평가전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월드컵 본선에 대한 불안감을 키웠다.

당초 조직력과 수비 라인의 점검을 염두했고, 손흥민을 벤치에 앉혀 두었다. 허나 생각보다 무기력했던 볼리비아를 상대로 신태용 감독은 공격적으로 변화를 택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공격진은 답답함을 거듭 이어갔고, 후반 이승우를 대신해 손흥민을 투입했다.

하지만 손흥민 역시 해결사가 되지 못했다. 한 차례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지만 득점에 실패하며, 팀의 무승부를 지켜봐야 했다.

이에 대해 손흥민이 아쉬움을 전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많이 아쉬웠다. 같은 환경에서 경기했지만 우리는 월드컵을 준비하는 팀이었고, 볼리비아는 친선 경기였다. 이틀 전에 강하게 훈련해 힘든 부분이 많았다. 결과를 못내 아쉽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 손흥민 일문일답

-경기 소감

많이 아쉬웠다. 같은 환경에서 경기했지만 우리는 월드컵을 준비하는 팀이었고, 볼리비아는 친선 경기였다. 이틀 전에 강하게 훈련해 힘든 부분이 많았다. 결과를 못내 아쉽다"

-불안감이 커진다. 진행 과정은?

잘 가고 있다고 못가고 있다는 것은 월드컵 결과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 지금 준비를 잘하고 있다고 해도 결과가 안 좋으면 비판이 있을 수 있다. 어디까지나 월드컵이 가장 중요하다. 선수들도 매 경기 잘하고 싶은 것이 사실인데 아쉽다.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이 점을 알아줬으면 좋겠다. 좋은 결과를 약속을 못 드리기에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책임감을 가지고 있으며 나라를 대표해 경기에 나가기에 선수들도 이점을 생각하고 있다.

- 스웨덴전 대비

준비해야 되는 관문인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스웨덴전만 하고 돌아가는 것은 아니다. 멕시코전도 준비해야 한다. 조직력 등 좋아져야 하기 때문에 볼리비아와 친선전을 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도 이를 생각했으면 좋겠다.

-정신력 부분에 대해

정신력도 조직력도 필요하다. 모든 것이 최대치가 돼야 한다. 생각한 것보다 120%를 준비해야 하는 것이 월드컵 무대다.

- 황희찬과 문선민에 대해

밖에서 본 선수들 조언 지적해줄 위치는 아니다. 침착하게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황희찬은 롱패스로 연결하다보니 호흡이 안 맞았다. 무조건 원터치 패스하기보다 키핑하고 연결해도 괜찮다고 말해줬다.

- 베스트일레븐에 불안감

축구는 11명이 하는 경기는 맞지만 23명이 선발됐다. 경쟁이다. 이런 경기를 통해서 자신을 보여주고 경쟁한다. 선의의 경쟁을 통해 팀의 능력이 올라가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팀적으로 좋아진다. 그런게 가장 중요하다. 베스트11 정해졌다고 보지 않는다.

-시간 부족

선수들 사이에도 많은 이야기와 미팅, 공부를 하고 있다. 감독이 기본 틀을 잡아주면 선발과 벤치에 있는 선수 모두 어떻게 경기를 해야 하는지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누구든 경기장에 나서면 해야 되는 것을 잘 인지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 전술 변화에 대한 혼란

특별히 없다. 4-4-2. 3-4-3 등 전술을 썼는데 중요한 것은 우리가 어떻게 하는 것이다. 혼란은 없다. 어떻게 경기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 = 이명수 기자,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